메뉴

검색

"띵동', '부릉'과 만나다"…허니비즈, 메쉬코리아와 실시간 배송 위한 MOU 체결

황재용 기자

기사입력 : 2020-05-24 12:00

center
'띵동'을 운영하는 허니비즈와 '부릉'을 보유한 메쉬코리아가 배송을 위해 손을 잡았다. 사진=허니비즈
'띵동'과 '부릉'이 실시간 배송을 위해 만났다.


띵동 운영사인 허니비즈(대표 윤문진)는 최근 물류 플랫폼 '부릉(Vroong)'을 보유한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와 배달 서비스 연계와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띵동은 가맹점 수수료 2%를 전면에 내세운 배달 앱이다. 서울 강남과 서초에서 음식과 각종 생필품 등을 고객에 연결하며 성장, 현재 서울 관악과 송파, 부산 등으로 진출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쉬코리아의 물류 브랜드 부릉은 전국 3만8000여 명의 제휴 이륜 배송기사와 350여 개 물류거점이자 배송기사 쉼터인 부릉 스테이션을 기반으로 한 물류 스타트업이다. 지난해부터 사륜차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종합 물류 인프라도 구축하고 있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으로 전략적 배달에 나선다. 부릉은 띵동 앱에서 발생한 배달 주문을 맡게 되며 띵동은 가맹 매장에 부릉이 원활한 배송 서비스를 진행하도록 유관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