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동물농장' 불암산 누렁이, 불암산 절벽생활 2년 끝내고 따뜻한 품으로

노정용 기자

기사입력 : 2020-05-24 10:36

center
불암산 누렁이가 동물구조대에 무사히 구출됐다. 사진=SBS 농물농장 캡처
불암산 정상 절벽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을 집터 삼아 생활하던 '불암산 누렁이'가 2년 만에 따뜻한 품으로 돌아왔다.


24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불암산을 떠도는 강아지 누렁이의 사연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불암산 누렁이는 아담한 체구에 귀여운 외모까지 갖춘 귀여운 털복숭이 강아지다. 그런데 사람을 심하게 경계하는 탓에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요리조리 도망을 다녔다.

한 시민은 "2년 전 봄 불암산 정상에서 누렁이를 처음 만났다. 산 정상 바위틈에서 혼자 앉아 있었다"고 설명했다.

동물자유연대 측은 혼자 위험한 생활을 하고 있는 누렁이 구조에 나섰다. 누렁이는 구조 직후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돼 건강을 되찾았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핀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