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문 대통령, 28일 여야 원내대표 청와대 회동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4 15:35

center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낮 여야 원내대표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갖는다.

오찬에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문 대통령이 제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 초석을 놓을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28일 청와대로 초청, 양당 원대대표와의 오찬 대화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이번 대화에서는 의제를 정하지 않고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초청하고 양당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진 것"이라며 "이를 시작으로 협치 제도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회동을 갖는 것은 2018년 11월5일 첫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회의가 열린 뒤 1년 6개월여 만이다.

문 대통령의 여야 원내대표를 포함한 원내지도부 초청 오찬은 2018년 8월16일 이후 1년 9개월여 만으로, 2017년 5월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을 가진 뒤 이번이 세 번째다.


여야 원내대표만 청와대로 불러 오찬을 갖는 것은 처음이다.

여야가 이날부터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협상에 돌입한 가운데 21대 국회에서의 법안 처리 등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