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유플러스, 1400억 규모 신한금융그룹 공통 메시징 주사업자 선정

신한은행·카드·신한금투·신한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4개사 모니터링 시스템 통합
메시지 발송 트래픽 자동 분배, 실시간 장애 감지 등 제공… AI 기반 금융상품 추천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09:30

center
LG유플러스가 금융 IT 전문 회사 신한DS가 주관한 1400억원 규모의 신한금융그룹 공통 메시징 사업의 주사업자로 선정됐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금융 IT 전문 회사 신한DS가 주관한 1400억원 규모의 신한금융그룹 공통 메시징 사업의 주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신한은행·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신한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4개사의 메시지 발송 및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합하는 사업이다. 지금까지 각 계열사는 개별적으로 메시징 시스템을 운영했는데 이를 통합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먼저 고도화된 '메시징 분배 솔루션'을 구축한다. 분배 솔루션은 ▲메시지 발송 장비별 트래픽 자동 분배 ▲실시간 장애 감지 및 트래픽 관리 ▲문자∙푸시 메시지 채널별 연동 ▲통합 통계 및 모니터링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트래픽 자동 분배와 실시간 장애 감지 기능은 실시간 계좌 이체, 카드 승인 내역 등 중요한 메시지 전송이 잦은 금융권에서 고객의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SMS(단문문자메시지)·LMS(장문문자메시지)·푸시 등 구분 없이 하나의 인터페이스로 모든 메시지 발송을 관리하고 발송 건수 등 통계 현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올해 4분기부터 각 계열사별로 메시징 분배 솔루션을 순차 적용하게 된다.

LG유플러스는 고객별 정보를 바탕으로 최적의 메시지 채널 자동 발송 등 메시징 분배 솔루션을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어 고객의 메시지 수신 형태를 분석해 수신율이 높은 메시지 채널로 맞춤 발송하는 것이 가능하다.

향후에는 챗봇과 연계해 은행, 카드, 투자, 보험 등 금융 전반을 아우르는 AI 기반 상품 추천 등이 가능한 개인화 메시징 플랫폼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이번 수주는 메시징 사업 1위 사업자로서 축적된 경험과 신뢰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신한금융그룹의 안정적인 메시징 시스템 구축은 물론 계열사별로 특화된 편의 기능을 제공해 업무 효율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파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