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화학 미래, 폐자원 선순환”…‘그린 중심 딥체인지’ 제시

“화학 비즈니스 변화 불가피”…친환경 제품 비중 2025년까지 70% 이상 확대키로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10:27

center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사진=SK이노베이션]


“폐플라스틱을 완전히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지 않으면 화학 사업이 더 이상 설 땅이 없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현재 20% 수준인 친환경 제품을 오는 2025년까지 70%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그린 중심의 딥체인’에 나선다.

25일 SK종합화학에 따르면 나 사장은 지난 20일 구성원들과의 소통을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컴데이(Comm. day)’ 행사에서 “화학사업이 미래에도 생존 가능한가?”라는 화두를 던지며 이같은 해법을 제시했다.

나 사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며 아무리 좋은 비즈니스와 시스템도 한순간에 붕괴 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특히 폐플라스틱 이슈 등 환경 문제에 직면한 화학 비즈니스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비즈니스로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멈춘 몇 달간 그동안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던 대기오염 문제가 일부 해소되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한편으론 안전·보건을 위한 멸균 포장재, 일회용 의료기기를 위한 화학소재, 언택트 소비문화 확산이 불러온 간편 가정식, 위생용품 등에서 플라스틱의 필요성이 재조명 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 사장은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플라스틱의 순기능은 발전시키면서 폐플라스틱을 완전히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지 않으면 우리 사업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화학 사업이 더 이상 설 땅이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사장은 해법으로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를 제시했다. 그는 ““SK종합화학이 미래에도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은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가 될 것”이라며 “화학제품의 순기능을 ‘그린’에 접목시켜 인류 삶의 질을 높이면서, 동시에 친환경이어야 하는 혁신적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종합화학은 ‘그린 중심 딥체인지 전략’의 중점 과제로 ▲고기능성 친환경 제품 확대 ▲고객 개념 확장 및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통한 경제적가치(Economic Value)와 사회적가치(Social Value) 동시 추구 ▲기술 기반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역량 확보 등을 제시했다.

SK종합화학은 먼저 사업구조에서 현 20% 수준인 친환경 제품 비중을 2025년까지 70%이상으로 확대해 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고기능성 소재 ▲ 재활용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단일 포장 소재 ▲ 연비 향상과 배출가스 저감에 탁월한 자동차용 경량화 소재등을 중심으로 대폭 확대해 갈 방침이다. 이에 필요한 역량은 과감한 기술개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으로 확보하기로 했다.

또한 친환경 전환은 밸류체인 내에서 진행 돼야 한다는 관점 아래 2·3차 직접 고객뿐 아니라, 폐 플라스틱 수거·재활용 업체와 정부 및 학계까지 확장된 고객으로 정하고,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 고객들에게 필요한 소재 개발 등과 같은 경제적 가치(Economic Value)와 사회적 가치(Social Value)를 모두 창출하는 플렛품으로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구축, 친환경 포럼 개최 등의 필요한 후속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SK종합화학은 폐플라스틱의 자원 선순환을 위해 다시 화학제품의 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고도화된 ‘열분해’ 기술 확보, 자연상태에서 분해됨으로써 재활용이 불필요한 생분해성 수지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나 사장은 마지막으로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는 눈앞의 실적을 넘어 기업의 미래 생존을 담보하고 기업 가치를 더욱 높이는 근본적인 방안”이라며 “플라스틱 자원순환 생태계를 가장 효율적으로 개선하고 새로운 그린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친환경 화학사업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