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설훈, "KAL기 폭파 노 정부 조사 때 전두환 힘 작용"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11:59

center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1987년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 사건과 관련, 노무현 정부 당시 실시된 조사 때 전두환씨 세력의 힘이 작용해 진상 규명이 불발됐다면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설 최고위원은 2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2007년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의 조사에 대해 "이게 참 대단히 미진한 조사였다는 게 밝혀져 있지 않냐"며 "그래서 조사가 새로 돼야 된다"고 밝혔다.

1987년 11월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한 KAL 858기는 승객과 승무원 115명을 태우고 서울로 향하던 중 인도양 상공에서 실종됐다.

정부는 북한 공작원 김현희에 의한 공중 폭파 사건이라고 결론지었지만 유가족들은 증언 외의 별다른 물증이 없다는 점을 들어 진상 규명을 요구해 왔다.

이와 관련, 최근 KAL 858기로 추정되는 동체가 미얀마 안다만 해저에서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외교부는 미얀마 정부와 해당 동체를 조사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설 최고위원은 "858기가 맞는다면 정부가 나서서 빨리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건져내는 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007년 진실규명위의 미얀마 해상에서의 동체 수색 시도가 불발됐던 데 대해서는 "그 당시만 하더라도 과거 정부로부터 영향력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고 본다"며 "전두환·노태우 정권이 갖고 있는 여력이 있던 상태였기 때문에 여러 곳에서 그게 작용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당시 진실규명위가) 김현희씨를 만나서 얘기를 듣는 게 중요한 문제였는데 이게 불발됐다"며 "이해가 안 되는 부분들인데 왜 그랬냐고 보면 추론인데 전두환 정권이 갖고 있던 파워가 작용되고 있었다고 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발견된 동체가) KAL 858기가 맞는다고 본다면 이것은 그냥 있을 수 없는 사안이다. 진실규명위 조사 자체가 미진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정확하게 정리를 해내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그래서 유족들이 갖고 있던 33년 한을 풀어주는 작업을 해야지 또 다시 이렇게 넘어가는 것은 국가가 할 일이 아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집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