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현대카드 “달라진 디지털콘텐츠 소비트렌드…50·60대도 결제 증가”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13:50

center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 결제건수·결제금액 변화. 사진=현대카드
최근 온라인과 디지털 중심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콘텐츠를 ‘디지털’ 형태로 소비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은 2017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음악, 영상, 도서 분야의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가맹점 10곳의 현대카드 결제 데이터 분석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현대카드 결제 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해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 결제 금액은 3년 만에 2.6배 증가했고, 결제 건수는 3배 넘게 늘었다.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 중에서 영상 서비스의 결제 금액이 3년 만에 9배 늘어나면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이번 분석에서 가장 눈에 띄는 현상은 5060세대의 디지털 콘텐츠 결제 금액의 증가율이다. 50대와 60대의 결제 금액은 2017년 대비 2019년에 각 2.9배와 3.2배로 크게 늘었다. 이는 20대(2.1배), 30대(2.7배)의 증가율을 크게 앞지른 수준이다. 특히 60대는 전자책 서비스 결제 금액이 2017년 대비 2019년에 21배나 늘어났고, 50대는 영상이 10배 증가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 결제가 급격히 늘어나고, 콘텐츠 소비에 대한 인식이 달라진 현상에는 양질의 다양한 콘텐츠를 내가 원하는 시간에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의 요구가 반영돼 있다”며 “나만의 풍요로운 콘텐츠 라이프 테일러링(tailoring)을 위해 적극 소비하는 현상이 자리잡아 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파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