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용산 미군기지터에 들어서는 ‘용산공원’, 1만3천㎡ 더 넓어질듯

지난해 편입 제외했던 방사청 부지 경찰청 이전예정지 재편입 추진…경찰청은 정비창 부지로 이전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15:42

center
용산공원 조성 예상도. 자료=국토교통부
서울 용산 미군기지 이전으로 조성되는 용산공원의 면적이 약 1만 3000㎡(약 4000평) 더 넓어질 전망이다.


25일 경찰과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용산공원 구역에 옛 방위사업청 부지 내 경찰청 시설이전 예정부지를 추가로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 국방부 등으로 구성된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약 243만㎡였던 용산공원 계획에 ▲옛 방위사업청 부지(7만 3000㎡) ▲군인아파트 부지(4만 4000㎡) ▲국립중앙박물관(29만 5000㎡) ▲전쟁기념관(11만 6000㎡) ▲용산가족공원(7만 6000㎡) 등 총 60만㎡를 추가로 확장해 약 303만㎡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는 여의도 면적(290만㎡)보다 넓은 규모다.


당시 방사청 부지는 전체에서 경찰청 이전시설 예정 부지(1만 3000㎡) 부분이 추가 편입에 제외됐고, 첨단치안센터와 종합민원콜센터 등이 방사청 부지로 이전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국토부의 용산 정비창 개발계획이 나오면서 이 정비창 업무시설 용지에 경찰청 이전시설 등을 옮기고, 방사청 부지의 용산공원 편입 면적을 넓히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국토부와 경찰청, 서울시 등은 조만간 세부 조율 작업을 끝내고, 이르면 오는 6월 중 용산공원조성추진위를 다시 열어 공원 경계를 추가 확장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 국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일반국민 400∼500명으로 구성된 국민참여단이 공원 조성의 의사결정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용산공원을 역사성과 민족성, 생태성, 문화성 등 여러 측면에서 어떤 형태로 만들어야 할지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