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 채워 비례대표 나가"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15:46

center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역임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겨냥,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이 최근 1차 기자 회견 후 본인을 찾아온 것과 관련, 눈물을 왈칵 쏟았는데 이를 두고 용서했다고 하는 기사는 너무 황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고 말했다.

또 수요집회와 관련, "우리 국민은 물론이고 세계 여러분들이 그 데모에 나오시는데 그분들에게도 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행동했다"며 "이래놓고 사리사욕 채워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고 저는 몰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출마와 관련) 저한테 얘기도 없었고. 자기 마음대로 하는 거니까 제가 무엇을 용서를 더 하느냐"고 울분을 터트렸다.


이 할머니는 "만 가지를 속이고 이용하고…제가 말은 다 못한다"며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사람이 챙긴 것 아니냐"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