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전자 폴란드법인, '몰카촬영' 홍보영상에 '망신살'

외신 "부적절한 홍보영상…충격적" 뭇매에 결국 사과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17:12

center
LG폴란드 V60씽큐(ThinQ) 듀얼스크린 기능 광고 영상. 사진=폰아레나
LG 폴란드 법인이 자사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이른바 '몰카'가 가능하다는 취지의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현지시간 24일 외신에 따르면 LG전자 폴란드 법인은 공식 `틱톡` 계정에 자사 플래그십 스마트폰 `V60 씽큐`를 홍보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한 나이 든 남성이 LG 스마트폰을 통해 젊은 여성의 뒷 모습을 몰래 촬영하다가 잡히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고 있다.

이 남성이 카메라 셔터소리를 끄는 것을 깜빡해 소리를 듣고 뒤를 돌아본 여성은 남성의 스마트폰을 빼앗아 저장된 사진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 남성은 듀얼스크린과 펜타샷 기능을 사용해 한쪽으로는 `몰카`를 다른 한쪽으로 `셀카`를 찍었다. 이에 여성은 ‘몰카’는 확인하지 못하고 셀카만 발견한다. 이후 이 여성은 남성에게 사과하며 스마트폰을 돌려줬다.

펜타샷 기능은 카메라 셔터를 한 번 누르면 후면의 표준(1200만), 초광각(1600만), 망원(1200만) 3개의 카메라와 전면 표준 렌즈(800만), 광각 렌즈(500만) 2개의 카메라로 한 번에 촬영한다.

마치 불법촬영을 부추기는 듯한 내용의 영상을 보고 SNS 등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영상은 삭제됐다. 그러나 그전에 이미 이 영상의 조회수는 200만건을 넘어섰다고 폰아레나는 보도했다.

폰아레나는 대부분의 주요 국가들에서 성차별 등이 용인될 수 없는 행위로 간주되고 있는 가운데 LG의 이런 SNS 게시물이 특히 놀랍다고 지적했다. 인터넷매체 노트북체크도 사회 전체가 성차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영상은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되자 LG 폴란드는 해당 영상이 적절한 승인 절차를 따르지 못했으며, LG의 기준과 정책에 맞지 않다고 삭제했다.

LG는 성명을 통해 해당 영상이 초래했을 수 있는 악의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히고, 향후 이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