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본인이 잘했다고 생각…용서 안했다”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5 16:28

center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25일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관련 의혹에 대한 진실은 검찰이 밝힐 일이라고 했다.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서는 용서할 뜻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할머니는 “누구를 원망하고 잘못했다고 하는 것은 첫 기자회견 할 때 (이야기)했다. 그런데 생각하지 못하는 것들이 나왔더라”라며 “그것은 검찰에서 (해결을)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30년 동안 ‘사죄해라’ ‘배상해라’ 했는데, 일본 사람이 뭔 줄 알아야 사죄하고 배상하지 않나”라며 “위안부와 정신대가 어떻게 같나. 정신대대책협의회가 위안부 문제를 하는데, 거기 해당하지도 않는데 뭐하러 그 사람들이 사죄하겠나” 했다.

그러면서 “30년 동안 사죄 배상을 요구하며 학생들까지 고생시켰다. 학생들 돼지(저금통) 털어서 나오는 그 돈도 받아서 챙겼다”고 주장했다.

지난 19일 저녁 정의연 전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56) 당선인과 만난 일에 대해서는 “문을 열어 달라 해서 열어주니까 윤미향 씨가 들어오는 거다. 놀라서 넘어질 뻔했다”며 “무엇을 용서하나. 뭘 가져와야 용서를 하지”라고 말했다.

그는 “(윤미향에게) ‘보니까 엄청나더구나. 그것은 검찰에서도 할 것이고, 내가 며칠 후 기자회견 할 테니 와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원수 진 것도 아니고 30년을 함께 했다. 한번 안아 달라 하더라”라며 “이게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안아주니 눈물이 왈칵 나서 울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백하게 좀 기사를 내 달라. 그걸 가지고 용서했다는 기사는 너무한 거다. 그게 아니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저는 데모(수요집회) 방식을 바꾼다는 거지 끝내자는 건 아니다”며 “일본과 한국은 이웃나라다. 일본 한국을 학생들이 왕래하고 세월이 가며 학생들이 (역사를)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윤미향은 아직도 본인이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죄를 지었으면 죄를 받아야지”라며 화난 목소리로 말하기도 했다.

“윤 당선인의 사퇴를 원하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밝히지 않겠다”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탈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