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골드만삭스 "광고시장, TV→디지털미디어 이동 급가속"

김미혜 기자

기사입력 : 2020-05-27 10:37

center
미국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광고시장의 무게 중심이 TV에서 디지털로 이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로이터
광고시장의 무게중심이 TV에서 디지털로 이동하고 있으며 코로나19는 이같은 흐름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골드만삭스가 전망했다.


CNBC는 26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 보고서를 인용해 기업들의 광고예산이 코로나19 이전에 이미 TV에서 디지털로 이동했으며 코로나19는 그 흐름을 더 빠르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골드만삭스는 '유럽 미디어: 방송' 보고서에서 "전반적으로 이번 위기는 서서히 진행되던 디지털로의 광고예산 편중 흐름을 가속화하기만 할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비용을 분담하고 덩치를 키우려는 유럽연합(EU) 방송사들의 제휴와 인수합병(M&A) 노력이 배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각 기업 광고주들은 TV보다는 온라인 광고에서 광고효과를 더 쉽게 관측할 수 있는데다 디지털 광고는 TV 광고보다 대체로 더 싸기 때문에 코로나19에 따른 광고 매출 감소 충격도 TV가 더 컸다.

골드만에 따르면 4월 유럽의 TV 광고 매출은 반토막 난 반면 대형 디지털 업체들의 광고 매출은 예상을 뛰어넘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구글 검색 광고 매출은 감소폭이 10% 중반대였고, 페이스북은 4월 첫 3주간 광고매출 증가율이 이전 수준을 유지했다. 스냅은 4월 광고매출이 15% 증가했다.

세계광고조사연구소(WARC)의 보고서에서도 마케팅 예산이 전세계에 걸쳐 감소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WARC에 따르면 전세계 4월 광고예산은 2012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첫 감소세를 기록했다.

종이 신문과 잡지 광고가 가장 가파른 감소세를 기록했고, 옥외 전광판, 라디오, TV 순으로 광고가 줄었다.

광고 지출 감소는 통상 경기침체기의 첫번째 신호 가운데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다. 기업들이 비용을 줄이는 첫 단추를 대개 광고 예산 감축으로 시작하기 때문이다.

컨설팅업체 애드버타이저 퍼셉션스(광고주 인식)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 다수가 전통적인 TV 광고를 스트리밍 서비스 또는 디지털 비디오 광고로 대체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광고수요가 줄면서 광고비도 더 낮아질 전망이다.

WARC에 따르면 디지털 광고비는 6.7% 오를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금은 인상폭이 1.3%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골드만은 경제 성장과 광고비 지출은 역사적으로 탄탄한 상관관계를 나타내고 있다면서 국내총생산(GDP)이 1% 증가할 때마다 광고매출 증가율은 2~3배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