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굿모닝 베트남] 외국 투자자 부동산 쇼핑 '기지개'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기사입력 : 2020-05-31 12:22

center
베트남 부동산 프로젝트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 외국인들은 주로 지분 인수를 통해 호텔, 사무실, 리조트 등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은 글로벌 부동산 자문사인 새빌스 베트남 리포트를 인용해 최근 베트남 부동산 프로젝트의 지분 거래량이 최대 76%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재정난에 빠진 다낭, 푸 쿠옥, 나트랑 등에 위치한 호텔 지분 매매건이 많았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다수의 외국인 투자자들이 8조~10조 동(약 4000억~5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할 수 있는 사무실, 중소형 호텔, 리조트, 타운하우스 등을 알아보고 있다.

지난해 부동산 시장에 유입된 외국인 직접 투자자금은 약 31억1000만 달러. 코로나19 사태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됐지만, 상업용 부동산의 지분 인수 거래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베트남 부동산 구매 관련 법적 절차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에게는, 지분 인수가 가장 쉽고 빠른 투자 경로다.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을 활용하면, 베트남이 부동산을 통해 많은 외국인 투자 자금을 유치할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글로벌 부동산회사 Jll의 베트남 자본 시장 수석 대표는 "부동산 M&A 거래를 더욱 활성화시키려면, 베트남 정부는 법적 승인 절차를 간소화하고 투명성을 개선해 투자자를 유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