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주간 주택가격-5월 4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9주째 하락...하락폭은 감소

서울 아파트값, 0.02% 하락...전주 -0.04%보다는 하락폭 줄어
전국 아파트값, 전주보다 상승폭 커져...전국 전세가격도 상승폭 확대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5-28 18:50

center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치우성1차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김하수 기자
5월 4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직전 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된 반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9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28일 한국감정원 '2020년 5월 4주 전국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5월 4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 하락했다.

다만, 하락폭은 직전 주의 0.04%보다 줄었다.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구(-0.08%)는 급매물이 소진된 일부 재건축단지와 인기단지 위주로, 송파구(-0.04%)는 GBC 착공 등 개발호재가 있는 일부 단지 위주로 호가가 상승하는 등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동작구(0.02%)는 9억 원 이하 위주로 오르며 상승 전환됐고, 양천구(-0.01%)는 목동과 신정동 위주로 급매물이 소진되며 하락폭이 축소됐다.

마포구(-0.05%)는 고가주택 위주로 매수세가 감소하며 하락세를 지속했고, 용산구(-0.03%)는 용산정비창 등 개발호재가 있으나 지난 14일 토지거래 허가구역지정 발표 등으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종로구(-0.03%)와 중구(-0.03%)는 중대형 평형 위주로 하락했다.


서울의 경우 GBC 착공 등 개발호재가 있거나 급매물이 소진된 일부지역 위주로 하락폭이 축소됐으나, 지난 20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경제성장률 전망이 좋지 않고 실업급여가 증가하는 등 경기침체 우려가 지속돼 9주 연속 하락했다는 분석이다.

시도별로 상승폭은 '방사광가속기' 호재가 있는 충북(0.35%)이 지난주에 이어 가장 컸고, 이어서 대전 0.33%, 세종 0.28% 등충청권이 상승폭 1~3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인천(0.19%), 경기(0.15%), 강원(0.07%) 등도 상승했고, 서울 외 제주(-0.04%), 경북(-0.03%), 광주(-0.02%) 등은 하락했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0.89%)와 흥덕구(0.54%)는 각각 방사광가속기와 테크노폴리스 호재로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08% 상승해 전주 0.07%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center
2020년 5월 4주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한국감정원


아파트 전세가격 동향을 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0.07% 상승해 전주 0.04%보다 상승폭이 커졌으나, 서울 지역은 0.02% 오르는데 그쳐 앞선 주(0.02%)와 같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서울에서는 용산구(0.08%)가 이촌·효창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강북구(0.06%)는 미아동 학교 인접단지 위주로, 마포구(0.04%)는 학군수요가 있는 염리·창전동 위주로 상승했다.

송파구(0.02%)는 방이·가락·장지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상승폭은 축소됐고, 강동구(0.04%)는 고덕·명일·암사동 대단지 위주로, 서초구(0.01%)는 방배·우면동 위주로, 강남구(0.01%)는 삼성동 역세권과 자곡동 일부 신축 위주로 상승했다.

구로구(0.04%)는 매매가격과 동반해 신도림·구로동 역세권 위주로, 동작구(0.04%)는 학군이 양호한 대방동 일부 구축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양천구(-0.02%)는 신정·목동 구축 위주로 수요가 감소해 하락폭을 유지했고 광진구(0.00%)는 혼조세를 보이며 지난주 상승에서 보합으로 전환됐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12.16 부동산 대책과 코로나19에 따른 매수심리 위축, 전세대출 제한 등이 영향을 미쳤으나, 도심 접근성이 양호한 역세권이나 학군이 양호한 지역, 중저가 단지 위주로 상승세를 보였다.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을 보면, 충북(0.23%), 대전(0.19%), 울산(0.15%), 경기(0.12%), 세종(0.11%), 인천(0.10%) 등은 올랐고, 제주(-0.02%)는 내렸으며, 부산(0.00%), 광주(0.00%), 경북(0.00%)은 보합세를 보였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