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르노, 코로나19 대처 전세계 1만5천명 감원 계획…프랑스만 4500명

박경희 기자

기사입력 : 2020-05-29 08:39

center
프랑스 낭트에 있는 르노대리점 모습. 사진=로이터
프랑스 르노자동차는 수익성을 높이고 매출 격감에 대처하기 위해 해외직원을 포함해 1만5000명을 감원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2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프랑스 최대 노조인 민주노동연맹(CFDT)은 르노측과 면담을 가진후 기자회견에서 르노측의 감원계획을 공개했다.

CFDT 대표인 프랭크 도트(Franck Daout)씨는 이날 “자발적인 퇴사계획과 퇴직금제도를 통해 프랑스에서 약 4500명의 직원이 감원된다”면서 “직원 모두가 협상대상이라고 회사측은 전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노조와 국가기관이 프랑스에서의 잠재적인 실업에 관한 협의에 관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르노측은 이 문제와 관련해 답변을 하지 않았다.

프랑스정부가 15%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르노는 올해 초 지난 10년내 처음으로 손실을 기록했다고 발표한 후 20억 달러의 비용을 절감하는 구조조정계획을 내놓았다.

이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프랑스를 포함한 일부 공장폐쇄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프랑스 정부는 이미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해 르노에 대한 50억유로 지원책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르노 등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코로나19 여파에 수요침체와 매출급감에 놓여져 있는 상황이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