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중국 홍콩보안법, 미중 금융전쟁으로 치닫나?

조민성 기자

기사입력 : 2020-05-29 13:17

center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키면서 현지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중 금융전쟁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많은 사람들이 홍콩이 세계 무역과 금융의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잃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중국 매체 글로벌타임즈는 이에 대해, 근본적으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역이며 홍콩법 제정은 순전히 중국의 내정이고 미국의 홍콩문제 개입은 법적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강력한 대응이 미·중 대결 구도에 새로운 전선을 열어 자칫 '금융전쟁'으로 번질 수 있다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금융전쟁은 무역 분쟁과 다르다. 징벌적 무역 조치는 한 나라의 무역 부문이나 기업을 대상으로 할 수 있지만, 한 나라의 금융 시장을 정확히 처벌하기는 어렵다. 금융과 자본에는 경계가 없기 때문이다. 국제 금융 중심지로서 홍콩의 자본시장은 세계의 나머지 지역들과 얽혀 있다. 홍콩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하게 중국 본토와 동남아, 나아가 아시아와 세계 시장까지 확산돼 새로운 리스크가 촉발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이미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큰 타격을 입은 세계에 또 다른 충격이 된다.

글로벌타임즈는 세계 금융 시스템을 훼손하면 부메랑 효과를 가져와 미국에 더 큰 고통을 줄 수 있다고 했다. 미국의 비도덕적인 행동이 실제 경제적 손실과 미국의 국제적 신뢰도에 대한 훼손으로 번지는 것은 중대한 후폭풍이 되리라는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다가올 금융전쟁으로부터 자국 투자자들의 이익을 보호하려는 것처럼 보여도 손실을 외면하는 선택을 할 수도 있다. 분명히 동맹국들의 이익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금융 분야에서 중국을 상대한다면 중국과 미국 시장을 넘어서는 전쟁이 확실시된다. 어떤 국가도 그들의 개방된 금융 시스템을 충격으로부터 보호할 수 없다. 트럼프 행정부는 시장 리스크가 얼마나 빨리 확산될 수 있는지, 어떤 위기를 불러올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어떤 무모한 조치를 취하기 전에 결과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

자오 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홍콩 문제에 간섭하는 외부 세력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글로벌타임즈의 보도는 중국 정부의 심중을 그대로 드러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 마디로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는 의미다.

이 같은 중국의 행보에 트럼프의 미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강경 대립할 경우 무역전쟁에 이어 금융전쟁으로 전선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미 환율전쟁의 서막은 올랐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