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하겠다”

“중국이 자치권 보장 어겨… 홍콩과 맺은 모든 협정에 영향”
“WHO와의 관계 끊고 미국 지원금 다른 기구로 돌릴 것”

이태준 기자

기사입력 : 2020-05-30 05:09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특별지위를 박탈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에 대한 보복 조치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겼다며 ‘홍콩보안법’은 홍콩과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비극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은 범죄인인도조약에서부터 수출 통제와 기술에 이르기까지 홍콩과 맺은 모든 협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홍콩에 대한 특혜는 중국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취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금까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대우를 보장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판해온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를 끊고 미국의 지원금을 다른 기구로 돌리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약속한 일국양제 시스템을 '일국 일제'로 변경했다", "중국의 잘못된 행동 양식은 잘 알려져 있다"고 성토한 뒤 "우리의 행동은 강력하고 의미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캐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