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운전면허 감독관 뽑는 시험에서 커닝…잡고 보니 현직 경찰관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30 11:05

center


서울 강서경찰서는 30일 운전면허 기능검정원 필기시험에서 커닝을 하다 들킨 경찰관 A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소속 A씨는 지난 23일 운전면허 기능검정원 필기시험 중 몰래 쪽지를 본 혐의다.

감독관이 이를 적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교시 시험 중이던 10시50분께 기출 문제가 적힌 종이를 다리 위에 놓고 시험을 치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면허 기능검정원에 합격하면 운전면허 도로주행 등 시험의 감독관을 할 수 있다.


A씨는 현재 다른 부서로 발령됐으며 조만간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루마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