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 사상 첫 ‘온라인 시험’…‘새 패러다임 제시했다’

30일·31일 이틀간 진행된 GSAT… 응시자 “시스템 괜찮았다”호평
온라인 익숙한 응시자 ‘거부감’ 적어…‘포스트코로나’시대, 언택트 채용
삼성 “보완 거쳐 다양하게 적용 검토”…주요 기업들도 적용나설 듯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0-05-31 16:57

center
삼성은 올해 상반기 채용 GSAT를 온라인 시험으로 진행했다.[사진=삼성]
삼성이 처음으로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한 가운데 앞으로도 같은 방식의 시험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은 31일 전날에 이어 1일 2회 총 4회로 나눠서 진행한 GSAT를 마무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언택트(비대면)시대에 국내 기업 가운데 최초로 시행하는 대규모 온라인 채용시험이라는 점에서 시작부터 관심을 집중시켰었다.

코로나19의 재확산 상황에서 수 만 명에 달하는 응시자들의 이동과 밀집된 공간에서 치러지는 기존 오프라인 시험에 우려가 컸던 게 사실이다. 감염 우려를 차단하기 위해 온라인 시험을 결정한 삼성측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채용방식으로 언젠간 가야 할 길”이라는 설명이다.

처음 시행된 온라인 시험에 응시자들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 응시자는 “건강 염려증이 있어서 최근에 집 밖에 나간 적이 없었는데 집에서 본 건 진짜 다행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고, 또 다른 응시자는 “오프라인 시험을 보려면 새벽부터 준비하고 장거리를 이동해야 하는 등 불편이 있었다”며 “집에서 편하게 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또 다른 응시자는 “전반적으로 첫 도입임에도 괜찮았고 일요일 아침에 일찍 나오지 않아서 좋았다”면서 “(온라인 시험 등)시스템도 잘 돌아갔고 감독관 분도 친절했다”고 시험 소감을 밝혔다.

삼성 관계자는 “오프라인 시험장에서 느꼈던 시험공포증이 집에서 보게 되면서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며 “요즘 밀레니얼 세대들은 오프라인보다 온라인 환경에 더 익숙해 온라인 시험에 대한 거부감이 적었다”고 전했다.

일부 응시자들은 온라인 시험 과정에서 모니터를 만지지 못하는 등 일부 답답하고 제약사항에 불만은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삼성측은 “터치스크린을 활용한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전체적으로 금지시킨 것”이라며 “시험의 공정성 유지를 위해 부득이하게 도입한 제약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삼성은 이른바 ‘삼성 고시’로 불리는 GSAT로 인한 사회적 비용 증가에 고민이 깊었다.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 모두 수 만명에 달하는 응시자들을 위한 고사장 확보, 감독관 인력 충원 등 제반 비용은 고스란히 삼성이 부담해야 했다.

화상회의 방식으로 치러진 이번 온라인 시험에서는 스마트폰으로 감독관 1명이 응시자 9명을 감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삼성은 응시자 전원에게 개인정보보호용 신분증 가리개와 스마트폰 거치대, 영역별 문제 메모지 등 시험에 필요한 도구들을 담은 키트 등을 제공했다. 이번 이틀간 네 차례 진행된 온라인 시험에는 기존 오프라인 시험보다 비용이 적게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안팎에서는 이번 삼성의 온라인 시험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채용 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주요 기업들이 여러 고민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당초 삼성의 방식에 의문점도 적지 않았다”면서 “성공적 추진으로 얼어붙은 채용시장뿐 아니라 기업들의 인재 확보에도 기대감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은 이번 온라인 방식의 시험 방식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온라인 시험이 대규모 지필고사 보다는 사회적 비용 축소, 응시자 편의 측면에서 효용이 크다”며 “이번 첫 도입 결과를 바탕으로 일부 보완을 거쳐 온라인 언택트의 장점을 채용분야에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