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제조업 경기 2009년 이후 최악…중국은 ‘회복’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6-01 10:45

center
사진=픽사베이


지난달 우리나라의 제조업 경기가 더욱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우리나라의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1.3으로 전월의 41.6보다 더 낮아졌다고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PMI는 기업의 구매 책임자들을 설문, 경기 동향을 가늠하는 지표로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을 의미하고 그보다 작으면 경기 수축을 나타낸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 업체 중 44%가량이 4월보다 생산이 줄었다고 답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공급망 차질로 해외 공급업체의 배송 시간이 늘어난 점도 생산 감소의 원인으로 지적됐다.

다른 아시아 국가도 거의 대부분 PMI가 50 미만이었다.

반면 중국의 차이신 제조업 PMI는 4월 49.4에서 5월 50.7로 기준선인 50을 넘어섰다.

또 베트남의 제조업 PMI는 32.7에서 42.7로 오르고 말레이시아(31.3→45.6), 태국(36.8→41.6), 필리핀(31.6→40.1), 미얀마(29.0→38.9) 등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41.9→38.4)과 대만(42.2→41.9)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집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