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무노조 경영' 폐기한 삼성, 건전한 노사문화 정립 속도 높인다

삼성 사장단,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초청 특강 개최

오만학 기자

기사입력 : 2020-06-01 16:50

center
삼성은 1일 오후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을 초청해 삼성그룹 사장단을 대상으로 건전한 노사관계에 대한 강연을 열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 이후 사실상 '무노조 경영' 원칙을 폐기한 삼성이 건전한 노사관계 정립을 위한 장을 열었다.


삼성은 이날 오후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을 초청해 삼성그룹 사장단을 대상으로 건전한 노사관계에 대한 강연을 열었다고 밝혔다.

삼성에 따르면 경기도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열린 강연에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강연에 대해 "이 부회장이 지난달 6일 기자회견을 열어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고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겠다'며 했던 대국민 약속을 이행하는 후속조치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 사장단이 함께 모여 외부 강사 강연을 들은 것은 2017년 2월 이후 3년만에 처음이다.

이날 강연에서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을 주제로 ▲한국노동운동의 특징과 역사 ▲노사관계의 변화와 전망 ▲건전한 노사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방향 ▲삼성 노사관계에 대한 외부의 시각 ▲바람직한 노사관계를 위한 제언 등을 강의하며 노사관계에 대한 삼성 경영진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특히 문 위원장은 "경영진이 직접 직원 이야기를 경청하고 먼저 변화하는 것이 미래 지향적 노사관계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위원장과 삼성 사장단은 강연이 끝난 이후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새로운 노사관계 확립 방안을 위한 의견을 나눴으며 문 위원장은 '노사관계에 대한 삼성 입장과 계획을 듣고 대화를 나누고 싶었다'는 평소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삼성의 계열사 인사팀장들은 지난달 7일 문 위원장으로부터 '상생의 노사관계 구축 방안'에 대한 특강을 듣고 의견을 나눈 바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