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스피] 상승률 상위 50 종목...삼성중공업, 현대비엔지스틸 우선주 상한가

정준범 기자

기사입력 : 2020-06-08 10:41

center
8일 10시 32분 현재 코스피 상승률 상위 종목. 자료=한국거래소
8일 증시에서 우선주들의 상승이 돋보인다.


삼성중공업 우선주가 8일 LNG선 수주 효과를 이어가며 상한가를 기록했고, 현대비엔지스틸 우선주도 상한가 대열에 합류했다.

대한항공 우선주는 20% 상승하며 코스피 종목 상승률 랭킹 5위를 기록하고 있다.

8일 오전 10시 32분 현재 코스피 상승률 상위 50개 종목은 다음과 같다.

표기 순서는 상승률 순위, 종목명, 현재가, 상승률 순이다.

1위 삼성중공우, 155000원 ( 30% ) , 2위 현대비앤지스틸우, 76400원 ( 29.97% ) , 3위 한성기업, 5280원 ( 29.92% ) , 4위 일양약품우, 39950원 ( 29.66% ) , 5위 대한항공우, 18350원 ( 20.16% ) , 6위*쌍용차, 1925원 ( 19.48% ) , 7위 포스코강판, 15800원 ( 18.99% ) , 8위 화인베스틸, 2555원 ( 17.22% ) , 9위*일양약품, 61000원 ( 16.72% ) , 10위 현대비앤지스틸, 8420원 ( 11.76% )

11위 금강공업우, 9610원 ( 10.82% ) , 12위 신성이엔지, 1410원 ( 10.64% ) , 13위 JW생명과학, 19350원 ( 11.63% ) , 14위 비케이탑스, 6940원 ( 10.66% ) , 15위 금호산업우, 37300원 ( 9.38% ) , 16위 KBSTAR 미국S&P원유생산기업(합성 H), 2535원 ( 9.86% ) , 17위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 2235원 ( 9.62% ) , 18위 디와이파워, 10400원 ( 9.62% ) , 19위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340원 ( 8.82% ) , 20위 두산우, 34650원 ( 7.07% )

21위 KG동부제철우, 67200원 ( 7.14% ) , 22위 신한 인버스 2X 천연가스 선물 ETN(H), 11120원 ( 7.06% ) , 23위 SK네트웍스우, 85600원 ( 7.59% ) , 24위 삼성 Cushing 에너지인프라 MLP ETN, 6715원 ( 7% ) , 25위 제일약품, 40650원 ( 7.01% ) , 26위 영흥, 1265원 ( 7.11% ) , 27위 TRUE 인버스 2X 천연가스 선물 ETN(H), 33845원 ( 6.51% ) , 28위*두산, 44550원 ( 6.62% ) , 29위 신한 인버스 2X 천연가스 선물 ETN, 16845원 ( 6.29% ) , 30위 삼성 인버스 2X 천연가스 선물 ETN, 24105원 ( 6.18% )


31위*한섬, 31750원 ( 6.3% ) , 32위 삼성물산우B, 81500원 ( 6.63% ) , 33위 대신 철광석 선물 ETN(H), 22035원 ( 6.01% ) , 34위 삼성 미국 중소형 가치주 ETN(H), 9355원 ( 5.93% ) , 35위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345원 ( 5.8% ) , 36위 세원셀론텍, 3025원 ( 5.62% ) , 37위*세방전지, 31250원 ( 5.76% ) , 38위 대동공업, 5240원 ( 6.11% ) , 39위 코스맥스비티아이, 17400원 ( 5.46% ) , 40위 동화약품, 14750원 ( 6.1% )

41위 이아이디, 240원 ( 5% ) , 42위 대창단조, 27300원 ( 5.49% ) , 43위 미래에셋 레버리지 S&P500 ETN(H), 19700원 ( 5.15% ) , 44위 현대에이치씨엔, 4390원 ( 5.47% ) , 45위 두산퓨얼셀, 14250원 ( 4.91% ) , 46위 동부건설우, 24000원 ( 4.79% ) , 47위 삼성 미국 중소형 가치주 ETN, 9815원 ( 4.69% ) , 48위 사조오양, 8600원 ( 4.19% ) , 49위 코리아써키트, 9890원 ( 4.15% ) , 50위*세아베스틸, 11950원 ( 4.6% )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네덜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