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브라질, AUTOMEC 자동차 애프터마켓 웨비나 참관기

기사입력 : 2020-06-16 00:00

- 브라질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 성장률 둔화 지속 -
- 신차 구매 어려워, 자동차 애프터 마켓시장은 오히려 성장 기회 -

브라질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 동향

자동차 부품 산업 협회(Sindipeças)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브라질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성장이 줄어들었으며, 특히 코로나19가 시작된 3월 매출은 전년동월대비 0.26%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 매출 동향(2019.3~2020.3)
center

자료: 자동차 부품 산업 협회(Sindipeças)

경차 애프터마켓 시장만 고려할 경우, 2020년 3월 매출은 전년 동월대비 1.33%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브라질에서 경차(veiculo de linha leve)는 무게 3.5톤 이하의 차량(모토사이클,승용차,SUV, 소형 트럭 등)을 의미한다.

브라질 경차 애프터 마켓 시장 매출 동향(2019.3~2020.3)
center

자료: 자동차 부품 산업 협회(Sindipeças)

AUTOMEC 자동차 애프터마켓 웨비나

남미 최대 자동차 부품 전시회 Automec 주최 업체 Reed Exhibitions는 전문가를 초청하여 웨비나를 개최하고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의 현황과 향후 전망을 진단해 보았다.


행사 개요

행사명
AUTOMEC-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의 회복 방안
일시
2020년 6월 10일 15시
주최
Automec (Reed Exhibitions)
연사
Antônio Carlos Fiola – SINDIREPA(상파울루주 자동차부품수리산업협회) 회장
Marcelo Frias - RUFATO (자동차 부품 업체) 이사
Ana Paula Cassorla - Pacaembu Autopeças(자동차 부품 업체) 마케팅 담당 이사
Francisco de la Tôrre – SINCOPEÇAS(자동차부품소매판매협회) 회장
Luiz Bellini – 전시주최업체 Reed Exhibitions 이사 (모더레이터)
참관자 수
500명 이상
사용 플랫폼
ZOOM


Automec 웨비나 연사
center

자료: 직접 촬영

사회자 Luiz Bellini는 연사들에게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동향에 대한 의견을 묻는 것으로 웨비나를 시작했다.

[SINCOPEÇAS]
SINCOPEÇAS 회장 Francisco는 “코로나19 발생 전에 브라질은 최근 수년간 지속된 사상 최대의 경제 위기에서 겨우 벗어나고 있는 상태였다. 즉 코로나19는 브라질 대부분의 업체들이 오랜 경제 위기로 침체된 상태에 확산되기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라는 의견을 보였다. 그는 “코로나19로 실직하거나 소득이 줄어든 사람들은 당분간 신차를 구매하기 어렵기때문에 기존의 차량을 유지보수하여 사용하려 할 것이다. 또한 바이러스 감염이 높은 대중 교통 이용 대신 자가용으로 이동하려 할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자동차 애프터마켓시장은 오히려 코로나19로 성장할 수있는 기회가 많은 시장 중 하나다”라고 강조했다.

[RUFATO]
자동차 부품 업체 RUFATO의 이사 Marcelo Frias는 “향후 수 개월 내에 사회적 격리가 완화되고 경제 활동 재개가 점진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애프터마켓 업체의 매출도 코로나19 이전 수준 또는 그 이상으로 회복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실업률은 조금씩 회복하고 있으나 많은 소비자들의 소득이 감소되어 쉽게 새차로 바꾸지 못할 것으로 생각한다. 소비자들은 기존에 보유한 자동차를 더 오래 사용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부품 교체 기회가 더 늘어날 것이다. “라는 의견을 보였다.

[Pacaembu Autopeças]
Pacaembu Autopeças의 마케팅 이사 Ana Paula Cassorla는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 전체가 코로나19로 많은 피해를 입었으나 중차(重車)의 경우 품목에 따라 영향이 다르다고 언급했다. 그는 “고속버스의 경우 코로나19로 승객이 줄어 현재 평상시의 30% 정도만 운행하고 있고 화물차도 기업들이 공장 가동 중단 또는 생산을 줄여 피해가 크지만, 농축산업에 사용되는 차량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거의 없다”고 발언했다.
* 브라질에서 ‘중차’는 무게가 3.5톤 이상 나가는 버스, 트럭, 중장비, 농기계 등의 차량을 의미함.

[SINDIREPA]
Antonio Fiola SINDIREPA 회장은 “코로나19로 소비자 행태에 많은 변화를 느낄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이 외출을 두려워하면서 승용차 운행이 줄었다. 그러나 중차 부분은 코로나 19 영향을 비교적 덜 받았다. 2019년 기준 브라질 자동차 애프터마켓 매출은 676억 헤알 규모이다. 브라질 전역에는 약 12만개의 자동차 정비소가 산재해 있다. 한편, 코로나19로 승용차 운행이 줄면서 경차 애프터마켓 시장 매출은 대폭 감소했다. 빠른 시일 내에 회복하기를 기대한다. “라는 의견을 보였다.

Q&A
Q : 자동차 애프터마켓이 향후 수 개월 내에 회복하기 위해서는 어떤 것이 필요한지?
A : (Francisco de la Torre) 기업들이 코론19로 인한 피해를 극복 할 수있는 유일한 방법은 정부가 기업들을 위해 보다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 주는 것이다. 정부는 기업이 있어야 고용도 유지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물론 지금 당장 정부가 경제 활동의 전면적인 재개를 허가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당연히 기업들도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 위생 규칙을 준수해야 한다. 그러나 연방, 주 및 시정부는 기업들로부터 세금을 더 많이 걷어 세수를 늘리는 고민을 할 것이 아니라 기업이 도산하지 않도록 현실적으로 도움을 주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상파울루 주 정부는 6억 5천만 헤알의 재원을 재난 자금으로 기업들에게 지원했다. 그러나 이 금액은 약 10억 헤알에 달하는 상파울루 기업들의 하루 거래액도 안되는 적은 액수이다. 정부의 현실적인 지원책 없이는 기업들이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19로 이은 피해를 회복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Q: 코로나19 이후 기업-고객과의 관계는 어떠한 변화가 있다고 생각하는지 ?
A : (Francisco de la Torre) 코로나19로 사회적 격리가지속되면서 기업들은 온라인 거래 등 디지털기술을 적극 도입하여 활용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일시적이 아니라 향후에도 계속될 것이며 고객 대상 대면 서비스는 줄어 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A:(Ana Paula) 기업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적응해야 한다.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 사업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디지털화 기술 사용이 불가피 할 것이다.

Q : 환율 상승 문제로 해외 공급 업체를 교체했는지?
A : (Ana Paula) 달러 환율 상승으로 해외 공급 업체를 교체하는 경우가 최근 들어 발생하고 있다. 좀더 낮은 가격을 보유한 공급 업체로 교체하는 것이다. 특히 오래된 중고차를 수리하는 경우, 저렴한 부품을 찾는 일이 더욱 많기 때문에, 공급 업체를 교체를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또한 현재 달러 환율이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어 브라질 현지 업체로 부터 부품을 공급받는 것도 유리하다. 환율 변동으로 인해 기업에게 많은 비용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좋은 가격 조건을 보유한 공급 업체로의 교체 가능성이 존재한다.

Q : 코로나19 이후 애프터마켓에서 판매 증가가 예상되는 제품은?
A : (Francisco de la Torre) 자동차를 오랫동안 운행하지 않고 주차해 두면 고장이 오히려 잘 나는 경향이 있다. 특히 손상이 쉬운 배터리, 타이어, 필터, 윤활유 등은 코로나19 이후 판매가 증가 것으로 예상된다.
A : (Marcelo Frias)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코로나19로 늘어난 재고를 줄이기 신규 차량 모델 개발을 늦추고 기존 모델 판매 기간을 최대한 늘릴 것이다. 소비자들은 신규 차량 구입 대신 기존 차량 유지 보수를 위해 더 많은 부품을 구매할 것으로 예상된다.

Q: 코로나19로 인해 예상되는 트렌드는?
A : (Ana Paula) 중차 분야의 경우, 차량들이 새로운 기술이나 장치를 장착하는데 노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례로 버스의 경우, 탑승 인원 통제과 승객 안전을 제고 할 수 있는 기술이 요구될 것이다. 이로 인해 업체들은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겠지만, 반면, 이같은 기술을 보유한 업체에게는 많은 기회가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시사점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올해 예정되었던 AUTOMEC 전시회는 2021년으로 연기됐다. 따라서 2021년에 개최될 AUTOMEC 행사에는 유래없이 많은 사람들이 전시장을 방문하여 그간 개발된 신상품과 신기술을 확인할 것이다. 특히 코로나 19로 달라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솔루션과 신기술이 선보여 관람객 들의 시선을 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자료: AUTOMEC 자동차 애프터마켓 웨비나 직접 참관, 무역관 보유 자료 종합
*환율: 1달러=5헤알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