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업 진출

이승우 기자

기사입력 : 2020-06-16 12:45

셀트리온이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안으로 항체 치료제 개발과 병행해 진행해 온 진단키트 개발작업이 관련 국내 업계와의 성공적인 협업으로 이달내 제품 인증을 완료하고 해외 공급을 시작한다 .


셀트리온은 지난 2월 이후 차별화된 품질 경쟁력을 갖추고 팬데믹 상황에서의 글로벌 시장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진단키트 제품화를 위해 관련 국내 업계와 긴밀히 협의해 왔다 .


항원 진단키트 (POCT) –민감도 95%이상, 6 월 중 CE 인증 완료하고 7 월 중 출시

우선 셀트리온은 진단키트 전문기업인 ‘㈜비비비’와 협업 관계를 구축, 셀트리온의 자체 코로나 19 항체 -항원 기술을 접목해 민감도를 높이고 20분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항원 POCT의 공동개발을 완료했다. 이 제품은 이미 CE인증 신청을 마쳐 6월 중 인증을 완료할 계획으로 7월 중 출시 예정이다 .

POCT는 휴대용 장비를 이용해 진료현장에서 곧 바로 검체를 검사하고 결과까지 확인할 수 있는 진단기기로 육안으로 식별하는 신속진단키드(RDT) 대비 민감도가 좋은 것이 특징이다 . 이번에 셀트리온이 비비비와 공동개발한 항원 POCT는 항체가 형성되지 않은 감염 초기 환자들을 선별해 낼 수 있는 항원 진단키트의 장점에 기존 신속진단키트 수준의 신속성과 분자진단 수준의 높은 민감도를 동시에 제공한다.


이승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aith823@g-enews.com

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