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명품 오디오 뱅앤올룹슨, 블루투스 스피커는 '별로'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6-25 12:00

center
자료=소비자원


블루투스 스피커는 야외 활동을 할 때 편리해 최근 소비가 급격히 늘어난 제품이다.

소비자들의 관심도에 비하면 객관적인 정보가 부족해 한국소비자원이 시험, 평가 자료를 공개했다.

25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선호도가 높은 블루투스 스피커(배터리 내장형) 8개 제품을 대상으로 음향품질, 최대음압, 연속 재생시간, 충전시간, 무게 등을 평가했다.

평가 제품은 뱅앤올룹슨(Beoplay P2), 보스(Soundlink mini2 SE), 브리츠(BZ-JB5607), 소니(SRS-XB41), 엠지텍(락클래식 Q80+), 제이비엘(Charge4), 하만카돈(Onyx Studio5), LG전자(PK7) 등이다.

시험 결과 명품 오디오로 불리는 '뱅앤올룹슨'의 제품은 대부분의 평가 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원음을 왜곡하지 않고 재생하는지를 나타내는 음향품질에 있어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고, 최대음압은 77dB로 가장 낮았다.

가장 가볍고 충전 시간이 짧지만 연속 재생시간 역시 2시간12분으로 가장 짧았다.

동작 중인 제품이 정전기에 노출됐을 때 견딜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정전기 내성과 전기용품안전기준에 따른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내장 배터리의 인증(KC)을 받았음에도 표시사항을 누락했다.

음향품질에서 '매우 우수'하다고 평가받은 제품은 하만카돈 제품이었다.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인 엠지텍 제품은 해외 음향기기 전문 브랜드인 보스, 제이비엘 제품과 음향품질 측면에서 대등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최대음압이 가장 높아 큰 음량이 필요한 야외공간에서 사용하기 적합한 제품은 소니였다.

이 제품은 연속 재생시간이 25시간56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