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두산그룹 내 수소사업부 ‘2020 수소모빌리티+쇼’ 행사서 역량 과시

트라이젠 시스템 소개…연료전지 스마트팜 등 새로운 애플리케이션도 제안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0-06-30 10:17

center
두산그룹 내 수소사업을 하는 ㈜두산, 두산퓨얼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등이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수소산업전시회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한다. 사진=㈜두산
두산그룹은 그룹 내 수소 비즈니스 역량을 한 데 모아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하는 회사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두산 퓨얼셀파워BU, 두산퓨얼셀 등 3개 회사다.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두산그룹 내 회사들은 수소모빌리티, 연료전지 등 이번 전시회 핵심 테마에 맞춰 수소 드론(무인항공기)과 가정·건물·발전용 연료전지 등 친환경 고효율 수소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DMI는 두 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는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파워팩)과 이를 탑재한 수소드론(DS30)을 전시한다. 이와 함께 까다로운 테스트를 거친 수소용기의 안전성, 수소 공급 네트워크 등도 선보인다.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은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기존 배터리 드론의 비행 시간 한계를 뛰어 넘은 제품이다.

center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드론이 비행 중이다. 사진=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홈페이지

DS30은 가로 260cm, 세로 260cm, 높이 79.6cm이며 정격출력 2.6kW, 최대 이륙무게 24.9kg, 비행시간 120분으로 제조됐다. 특히 LTE 통신모듈을 통해 실시간 거리 제한이 없는 비행 제어와 드론정보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사실도 주목할만 하다. DMI가 제공하는 ‘DMI 뷰 앱’을 통해 잔여 수소량, 전압, 전류 등 파워팩 성능 정보도 수시로 파악할 수 있다.

㈜두산 퓨얼셀파워BU는 10kW 건물용, 1kW 주택용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를 전시한다. 또 두산퓨얼셀은 440kW 규모 발전용 인산형 연료전지(PAFC)를 제품 모형과 다채로운 영상, 그래픽 등을 통해 알기 쉽게 소개한다.

이와 함께 전기, 열, 수소를 동시에 생산하는 ‘트라이젠(TRI-GENERATION) 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스마트팜, 냉동창고 등 새로운 애플리케이션도 선보일 예정이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적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고효율 발전시스템으로 가동률과 에너지 밀도가 높아 차세대 친환경 발전으로 손꼽힌다.

이두순 DMI 대표는 전시회 둘째날인 2일 열리는 국제수소포럼에 연사로 나서 ‘수소드론의 다양한 활용과 고객 가치’를 주제로 수소드론의 산업적 가치와 두 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는 수소드론을 활용한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한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수소모빌리티+쇼’를 통해 두산그룹의 수소 비즈니스 역량을 소개하고 수소경제 활성화의 중요한 성장축을 담당할 수 있는 사업자의 면모를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2020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를 테마로 한 국내 최대 수소산업전시회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한국수소산업협회 등이 연합한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우즈베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