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윤석헌, 은행장들에게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지속해달라”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07-02 12:00

cent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2일 은행장 조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장들에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달라고 요청했다.


2일 금감원에 따르면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은행장들과 조찬 간담회를 가졌다.

윤 원장은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장기화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영애로가 심화될 수 있어 이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며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워크아웃 등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사전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으며 특히 연체우려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 매출⋅수익 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등이 긴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금감원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해 위기극복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며 금융지원 상황 등을 분석하고 현장의 애로나 건의사항 등을 파악하기 위해 금감원에 ‘소상공인⋅자영업자 위기관리 현장지원단’을 설치하고유동성 부족 등으로 채무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개인사업자를 위한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 등을 더욱 활성화할 방침이다.

윤 원장의 요청에 대해 간담회 참여 은행장들은 우리 경제의 중요한 축인 소상공인ㆍ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의 중요성에 공감을 표시했다.

또 일부 은행은 운영중인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개인사업자대출119 우수사례 등을 소개했다.

KB국민은행은 전국 13개 컨설팅센터를 통해 자영업자들의 경영ㆍ금융애로를 상담하고 적합한 자금 지원방안 등을 안내하고 있으며 모바일 앱을 통해 정책자금을 추천받은 고객이 ‘KB소호컨설팅센터’에서 상담받을 수 있도록 연계 프로세스를 운영 중이다.

신한은행은 연체우려 자영업자에 대해 ‘中企힐링프로그램(개인사업자대출119)’ 지원 제도 사전 안내를 강화하고 이자감면 등 지원을 적극 시행하고 있으며 ‘여신관리 현장지원팀’ 운영을 통해 현장과 직접 소통하면서 지원 방향을 검토하는 등 연체발생 전에 지원을 하고 있다.

간담회 진행을 맡은 김은경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이 금융소비자보호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은행들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위기관리를 위해 다양한 소비자보호 방안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네덜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