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웹젠 '전민기적2' 中 판호 발급… 게임주 호재로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7-02 18:39

center
웹젠 CI.
웹젠의 '뮤 온라인' IP를 활용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전민기적2'가 중국 내자판호를 발급받아 게임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에서 발표한 판호 리스트에 국내 게임업체 웹젠의 '전민기적2'가 포함됐다. 전민기적2는 웹젠의 뮤 온라인 IP를 기반으로 중국 게임 개발사 천마시공이 개발하고 있으며, 텐센트가 퍼블리싱을 담당한다.

앞서 텐센트는 최근 온라인 신작 발표회를 통해 전민기적2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 소식에 웹젠을 비롯한 위메이드, 네오위즈, 넷마블, 펄어비스 등 관련 게임주들이 이날 전일 대비 훌쩍 뛴 주가를 기록했다. 이날 종가 기준 웹젠 주가는 전일 대비 15.7% 증가한 2만 8000원을 기록했다. 위메이드는 4%대, 넷마블 9%대, 네오위즈 5%대, 펄어비스 3%대로 주가가 상승했다.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은 한국의 수 배에 이를 만큼 규모가 커 판호가 풀리면 국내 게임사들의 게임 매출 상승에 유리하다. 넥슨의 '던전앤파이터', 위메이드의 '미르의전설2' 등 한한령 이전에 중국에 진출한 한국 게임들은 현재도 해당 게임사들의 매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에 증권가에서도 판호 발급 시작에 대해 기대를 보였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게임 시장은 한국 대비 3배 이상 큰 27~28조 원 규모며, 게임 이용자들은 한국 개발사들이 잘 만드는 MMORPG 장르를 선호한다. 또 국내 업체들의 개발 경쟁력은 여전히 중국 로컬 업체에 비해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다만 최근 텐센트의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전민기적2 출시가 중국 내 전면적인 판호 규제 해제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며, 게임사별 옥석가리기가 필요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우즈베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