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19로 개인사업자대출 연체 우려 높아져

금감원, 연체우려 높아지자 은행에 만기연장 등 지원 요청
만기연장해도 연체 가능성은 남아 결국 은행 부담만 가중되는 모습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07-03 16:05

cent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2일 은행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개인사업자 대출의 연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3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개인사업대출 우려 등이 높아지자 은행에 지원을 요청했다. 개인사업자를 위한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 등을 활성화해달라는 것이다.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는 유동성 부족 등으로 채무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개인사업자의 대출에 대해 만기연장, 이자감면, 분할상환 등을 통해 채무상환부담을 경감해 주는 제도로 지난해 은행권의 지원은 1만2861건, 1조103억 원 규모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지난 2일 은행장간담회에서 “코로나19 장기화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영애로가 심화될 수 있어 이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며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워크아웃 등에 빠지지 않도록 사전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으며 특히 연체우려 자영업자에 대한 예방적 지원, 매출⋅수익 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등이 긴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가 ‘원금⋅이자 상환유예 조치’ 대상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ㆍ자영업자를 지원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다.

그러나 만기연장 등 개인사업자를 위한 지원 대책으로 당장의 연체는 막을 수 있지만 근본 해결책은 되지 못하는 지적이다. 만기를 연장해도 개인사업자의 매출 등이 회복되지 않으면 연체 가능성 지속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 대출 만기연장에도 자영업자들은 연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을 하는 것이 맞지만 경기 회복이 뒷받침돼야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이탈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