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NH농협은행, 미얀마 양곤사무소 설립 인가 획득

장원주 기자

기사입력 : 2020-07-06 09:48

center
2019년 2월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왼쪽 세 번째)과 손병환 농협은행은행장(당시 금융지주 글로벌부문장, 왼쪽 두 번째)이 미얀마 중앙은행을 방문해 미얀마 중앙은행(왼쪽 네번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미얀마 중앙은행으로부터 양곤사무소 설립을 위한 최종 인가를 지난달 29일자로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2019년 8월 인가신청서 제출 이후 약 10개월 만의 성과다.


농협은행은 2016년 미안마 MFI법인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를 설립해 소매영업에 대한 경험치를 축적해왔으며 이번 사무소 설립을 통해 은행(지점/법인) 설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농협은행 양곤사무소는 미얀마 금융당국과의 유기적인 네트워크 구축, 금융동향 모니터링과 은행업 진출을 위한 사전 영업기반 구축 등 실질적인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현지인 사무소장 채용을 통해 미얀마 금융환경에 최적화된 제반 시스템 구축 등 글로벌 사업 현지화에 한걸음 더 다가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얀마에서 별도로 운영 중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뿐만 아니라 진출 예정인 범농협 계열사들과의 시너지 사업 역시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손병환 은행장은 “미얀마는 농업 비중이 큰 1차 산업구조를 가지고 있어 농업금융 전문은행으로서의 강점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영업기구로 전환해 타 은행들과 차별화된 사업모델 도입 등으로 수익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

아랍에미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