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전, 코로나 위기극복 중소기업 수출판로 개척 위한 '비대면 온라인 수출상품관' 오픈

코트라 'buyKOREA'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GobizKOREA' 내 구축
'KEPCO 수출지원포털'과 양방향 연결해 제품 홍보 기회 추가 제공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7-06 10:55

center
한국전력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buyKOREA' 내 온라인 수출상품관 배너(위)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GobizKOREA' 내 온라인 수출상품관 배너(아래).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수출판로 개척을 돕기 위해 '온라인 수출상품관'을 오픈했다.


한전은 중소기업 수출판로 지원을 위한 '전력기자재 온라인 상품관'을 6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오픈한 온라인 상품관은 국내대표 B2B 사이트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buyKOREA'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GobizKOREA' 내에 구축했다.


한전은 KTP 기업과 에너지밸리 기업 등 61개사와 함께 190개 전력기자재 제품을 등록했으며, 제품 콘텐츠 촬영비, 홍보물 제작비, 화상상담통역비 등을 지원한다.

KTP(KEPCO Trusted Partners) 기업은 한전이 수출역량 있는 우수 중소협력사 중 한전의 수출촉진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권을 부여한 기업이다.

한전의 온라인 상품관 오픈과 홍보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은 자사의 우수제품을 해외 바이어에게 직접 소개하고 1:1 화상상담을 통한 수출계약을 할 수 있다.

또 한전은 온라인 상품관에 입점되지 않은 기업에도 한전이 운영하는 전력분야 수출지원정보제공 포털사이트인 'KEPCO 수출지원포털'과 양방향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신규 바이어 발굴과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전은 전력분야 중소기업의 수출인프라 확충을 위해 다양한 비대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이탈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