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올 상반기 히트주는? 코로나19 관련주·한국형 뉴딜·반도체·친환경주

증권플러스, 마스크 관련주 1월 한달 58% 상승… 3월엔 유가 인버스 ETF 105% 상승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0-07-06 15:36

center

코로나19 확산으로 언택트가 생활화되고 있는 가운데 증권플러스를 운영 중인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올해 상반기 모바일 주식 투자자들의 인기를 얻은 분야별 트렌드 분석 결과를 6일 발표했다.

1월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미니딜과 삼성전자의 견조한 실적으로 코스피가 월초 대비 +4.02%, 2,277.23pt까지 오름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1월 말 코로나19 국내 유입이 시작되자 -3.6% 하락했다.

국내 네 번째 확진자 및 다수 접촉자 발생으로 마스크 관련주가 1월 한달동안 57.79%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상승률 1위를 차지했다.

2월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달이었다.

전국적으로 개학 연기, 학원 휴원 등이 진행되자 온라인 교육주가 급등했으며 재택근무 도입 기업들이 늘면서 재택근무 관련 테마가 함께 부각됐다.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르자 기생충 관련 테마가 형성되기도 했다. 기생충 투자에 참여했던 기업들의 주가가 85% 이상 급등하기도 했으나 수상 모멘텀이 소멸되자 이후 급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3월은 월초 대비 코스피 -27.21%, 코스닥 -25.48%의 유례없는 변동성을 보인 한 달이었다.

3월 상승률 1위 테마는 유가 인버스 ETF가 차지했다. 한 달간 104.5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이슈 부상에 진단키트 관련주들이 81% 이상 급등하며 2위를, 지수 인버스 ETF가 3위를 차지했다.

4월 증시는 대규모 경기 부양책 등으로 경제 활동 재개 기대감이 형성되며 상승 랠리를 이어갔다.

코로나19에 원격 의료의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원격 의료 테마가 45% 이상의 상승률로 상승률 테마 1위를 차지했다. 또한, 21대 총선에서 여당의 큰 승리에 철도, 남북경협주와 같은 대북주가 부각됐으며 코로나19에 미국 최대 돈육 공장이 폐쇄되자 반사이익 기대감에 양돈주 등이 급등했다.

5월에도 한국형 뉴딜 관련주가 상승 랠리를 이어갔다.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친환경과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춘 그린 뉴딜 정책이 발표됐다. 그린 산업단지 조성 방식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지자 풍력, 태양광 발전 등이 48%의 급등세를 보였으며 친환경 테마주 중 하나인 자전거 테마도 39.15%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표결 소식에 미국 정부가 홍콩 특별 지위 박탈을 진행하는 등 미·중 갈등이 심화되며 대두, 희토류 테마가 급등했고,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의 동물 임상 결과를 발표하자 치료제 관련 테마가 30%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6월 증시는 미·중 마찰 완화에 상승 출발했지만 코로나19의 확진자 재급증에 변동성을 보인 한 달이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진단키트 관련주가 20.35% 상승했으며 치료제 개발을 시작했던 바이오 기업들의 초기 임상 결과가 나오면서 치료제 관련 테마도 동반 상승했다.

반도체 소재·장비 테마가 10% 이상 상승하며 그 뒤를 바짝 쫓았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한국이 WTO 제소를 진행하는 동시에 소·부·장 국산화 기업들에 정부가 적극 지원키로 하면서 관련주들의 상승이 나타났고, 미국의 수소트럭 기업인 니콜라의 상장에 수소 및 친환경 관련주들이 부각되며 9.50% 오르기도 했다.

한편, 증권플러스는 국내 최초의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로 모바일을 통한 주식 투자 트렌드를 1일, 1주, 1개월, 3개월 단위로 무료 제공하고 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아르헨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