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KAI, KF-X 2022년 첫 시험비행 추진?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0-07-07 13:16

center
KAI에서 조립 중인 KF-X 시제기[사진=제인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오는 2021년 4월 출고를 목표로 최초의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기 조립을 진행 중인 가운데 2022년 첫 시험비행을 추진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군사전문매체 제인스 등은 KF-X 동체가 KAI의 경남 사천 본사에서 조립 중으로 해당 시제기는 2022년 첫 시험비행에 나설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외신은 KAI가 2026년 중반 KF-X 시험 및 개발을 완료하고 2028년까지 1세대 대량 생산에 돌입할 예정으로 이를 위해 2022년 첫 시험비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KF-X에는 공대공 이외에 제한된 공대지 무기가 장착될 것으로 관측했다.

2029년부터 양산될 2세대 KF-X는 공대공 및 공대지 전투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외신은 전했다.

방위사업청(DAPA) 관계자는 외신을 통해 “한화시스템과 협력을 통해 국방과학연구소(ADD)가 8월 중순까지 능동전자스캔어레이(AESA)레이더의 완전한 개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F-X의 눈인 AESA 레이더는 한화시스템과 ADD와 공동 개발 중으로 시제기에 탑재될 예정이다.


KF-X 사업은 2015년부터 2026년까지 8조 원가량을 투입해 한국형 전투기를 개발하는 초대형 국책사업이다. 오는 2032년까지 120대를 생산해 공군에 전력화한다는 계획이다. KF-X에 탑재될 부품 생산에 들어간 KAI는 올 초부터 시제기의 동체 뼈대 역할을 하는 ‘벌크 헤드’를 시작으로 조립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