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극단적 선택?

노정용 기자

기사입력 : 2020-07-09 19:26

center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연합
9일 오후 5시 17분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가운데 성북경찰서 실종팀이 수색중이다.


서울청장 중심으로 긴급 회의를 열고 있으며 기동대 2개 중대를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은 성북동 부근으로, 지금은 휴대전화가 꺼진 상태다. 경찰은 성균관대 후문 와룡공원 근처를 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원석 서울시청 대변인은 박 시장의 실종을 확인 중이며 오늘 출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오후 4시 면담을 취소한 이유로 "몸이 안좋아서. 건강상의 이유. 최근 일정이 많아서."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정부의 어떠한 부동산 대책도 약발이 먹히지 않자 박 시장에 대한 일부 불만이 쏟아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이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서울시 그린벨트 해제를 놓고 장고에 들어갔다는 후문이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파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