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19 수혜주 시선집중 …녹십자 신풍제약 렙지노믹스 초강세

이승우 기자

기사입력 : 2020-07-13 12:48

코로나19 감염이 더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관련주들이 급등세를 지속, 연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13일 12시 35분 현재 신풍제약 GC녹십자를 비롯, 렙지노믹스 씨젠 등 진단키트 업체들의 주식이 큰 폭으로 올랐다.

혈장치료제 임상 개발 성과 소식에 GC녹십자는 11.83%가 오른 1885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주에 임상시험용 제품 생산을 시작으로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이달 안에 IND(임상시험계획) 신청을 통해 본격적인 임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녹십자는 그동안 바이오제약업계에서 주요 업체였으나 신풍제약 파미셀 등에 밀려 빛을 보지 못했다. 이 종목의 변화가 관심사다.

신풍제약은 연일 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일 –950이던 것이 다음날부터 치솟기 시작해 8일만에 200%정도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동안 소강생태를 보였던 진단키트 업체종목이 널뛰기다. 씨젠이 8000원 오른 180500원, 렙지노믹스 수젠텍 오상자이엘 EDGC 엑세스바이오 등이 상승기류를 탔다.


셀트리온도 상승기류에 편승했다. 그러나 SK바이오팜, SK바이오랜드 대웅제약 일양약품 등은 약세다.


이승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aith823@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멕시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