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상반기 자영업자 14만 명 문 닫았다…금융위기 후 감소폭 최대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7-16 06:20

center
사진=픽사베이


상반기 자영업자가 14만 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통계청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자영업자는 547만3000명으로 6개월 전보다 13만8000명, 2.5% 줄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상반기의 20만4000명) 이후 11년 만에 감소폭이 가장 큰 것이다.

직원을 둔 자영업자가 135만7000명으로 9만1000명, 6.3% 줄었고 직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11만6000명으로 4만7000명,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자영업자가 줄어든 것은 경기가 나쁜데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는 바람에 소비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그동안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임대료 상승 등으로 부담이 컸는데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으며 한계 상황에 도달한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게 자영업자들의 주장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스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