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重, 2분기 어닝쇼크...영업손실 7077억 원

회계 손실이 대부분..헤비테일 방식 계약 때문에 운영자금확보에 부담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0-07-31 17:02

center
삼성중공업이 2분기 영업손실 7077억 원을 기록했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2분기에 매출 1조 6915억 원, 영업손실 7077억 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2분기 매출은 해양부문 매출 감소로 전분기 1조 8266억 원 대비 7% 감소했으며 영업손실도 전분기 478억 원 대비 큰 폭으로 악화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유가 급락 등 불가피한 외부환경 악화로 드릴십 자산가치 하락, 일부 해양프로젝트 공정 지연 등 일회성 비용이 크게 발생했기 때문이다.


저유가에 따른 드릴링 시황 침체로 드릴십 장부가액 20% 감액, 환평가 손실 등 드릴십 관련 손실 4540억 원, 코로나19로 발주처와 해외 장비업체 엔지니어들의 일시 귀국에 따른 시운전 등 주요 공정 지연 영향으로 900억 원, 기존에 인도한 해양프로젝트 하자보수 비용과 기타 충당금 설정 680억 원 등이 삼성중공업에 손실를 입혔다.

한편 삼성중공업의 6월말 기준 순차입금은 3조8000억 원으로 2019년 말 2조9000억 원 대비 9000억 원 증가했다. 이는 헤비테일 방식의 선박 건조 비중이 늘어 운영자금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올 하반기에는 선박 인도척수 증가해 선수금 유입 등으로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다.

헤비테일 방식은 건조계약 대금을 마지막에 크게 지불하는 것을 뜻한다. 조선업이 호황이던 시절에는 선사들이 조선사에 건조대금을 20% 씩 다섯 번 지불하는 형식이 택했다. 그러나 최근 신조선 물량이 많지 않아 발주처(선사)의 힘이 커졌고 건조대금을 건조 시작 때 일부 소량 지급하고 인도 때 건조대금을 대부분 지불한다. 조선사로서는 현급 수급이 늦게되기 때문에 유동성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분기 영업적자의 약 60%는 자금지출 없는 드릴십 관련 평가 손실로 현금흐름과는 무관하며 코로나19로 불가피하게 발생된 해양프로젝트 공정지연과 추가 발생 비용도 발주처 부담으로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으나 하반기부터 대형 LNG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현재 단독 협상 중인 약 40억 달러(약 4조7600억 원) 규모 프로젝트와 나이지리아 봉가(Bonga) 해양플랜트(FPSO)까지 계약으로 연결해 연간 수주목표에 근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