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네이버 "언론사 주요 기사, 음성으로 들려줍니다"

네이버의 음성합성 기술과 요약 기술 접목…언론사 편집판 기사 요약해 음성으로 전달
운전·이동 등 활자 형태 기사 소비 어려운 상황에서 주요 기사의 핵심 내용 파악 가능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8-01 06:40

center
네이버 보이스 뉴스 이미지. 사진=네이버
네이버앱 뉴스홈에서 각 언론사의 주요 뉴스를 요약해 음성으로 들려주는 '보이스 뉴스' 서비스가 열린다.


네이버는 31일 모바일 네이버 앱 뉴스홈에서 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용자는 구독 중인 언론사 편집판 하단의 재생 버튼을 눌러 현재 배열된 기사 요약문을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보이스뉴스는 그동안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기사 본문 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던 '본문듣기'와 '요약봇'의 장점을 조합해 출시한 서비스다.

본문듣기는 2016년 1월부터, 요약봇은 2017년 11월부터 제공돼 왔다.

재생 버튼을 누르면 네이버의 고도화된 자연어처리 엔진이 해당 언론사가 직접 선택한 주요 기사들의 본문을 문장 단위로 나누고 문장을 비교하며 중요 단어를 선택해 기사를 요약한다.

이후 네이버 뉴스 ‘본문읽기’에 적용됐던 음성 합성 기술인 'HDTS'를 통해 해당 요약 내용이 음성으로 전달된다.

현재 오상진 전 아나운서의 목소리 기반의 합성음이 적용되었으며, 추후 더욱 다양한 목소리로 확대할 예정이다.

보이스뉴스는 총 36개 매체 언론사 편집판에서 제공되고 있다. 요약 엔진이 고도화되면 더 다양한 매체 기사에 보이스 뉴스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보이스뉴스 서비스를 통해, 활자 형태의 기사를 소비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이용자들도 각 언론사가 직접 선정한 주요 뉴스의 핵심 내용을 음성으로 전달받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네이버는 기사가 갖는 고유의 가치를 이용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기술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