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겜生겜Up] '파워퍼프걸 스매시' '몬스터 길들이기' '고대의 비밀 모드' '테르미안 마을'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8-04 16:46

게임산업이 K콘텐츠산업 수출의 주류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게임산업은 69억8183만달러(약 8조3300억원)의 수출액을 기록했는데, 이는 국내 콘텐츠산업 전체 수출액 103억9000만달러 중 67%를 차지했을 정도다.


게임산업의 생존과 시장확대를 위해서는 끊임없는 히트작 개발과 업데이트가 필요하다. [겜生겜Up] 코너를 통해 게임업계 다양한 업데이트 소식을 소개한다.

center
파워퍼프걸 스매시 이미지. 사진=선데이토즈

○…선데이토즈는 올해 첫 해외 출시작 '파워퍼프걸 스매쉬'를 아시아 지역에 출시했다.

4일 선데이토즈는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채널 카툰네트워크의 인기 시리즈 '파워퍼프걸'의 IP로 개발한 신작을 아시아 지역에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신작은 블록을 찾아 격파하는 2매치형 퍼즐에 손쉬운 조작 구현으로 경쾌한 손맛과 원작 IP의 감성을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김신현 선데이토즈 PD는 "'파워퍼프걸 스매쉬'는 2매치 퍼즐 게임 특유의 빠르고 경쾌한 플레이에 IP의 친숙함을 전할 기대작"이라면서 "아시아 지역의 퍼즐, 애니메이션 팬들이 즐길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카툰네트워크와의 협업작으로 올해 해외 시장 확대의 시작을 알린 선데이토즈는 이번 신작에 이어 인기 IP가 대거 등장하는 아바타 기반 SNG와 퍼즐 게임 등의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다.

center
몬스터 길들이기 7주년 업데이트 기념 이미지. 사진=넷마블

○…넷마블의 모바일 RPG 몬스터길들이기(개발사: 넷마블몬스터)가 7주년을 맞아 기념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이번 업데이트로 수호신장 5종의 최대 수련단계가 기존 15단에서 20단으로 확장됐다.

수호신장 캐릭터를 20단까지 수련 완료하면 캐릭터 외형이 변경되며, 최대 스킬 레벨 역시 최대 4단계까지 성장시킬 수 있다.

새로운 길드 콘텐츠 '길드 토벌전'도 추가됐다. 이는 길드원과 협력해 토벌전 보스를 물리치고 보상을 획득하는 콘텐츠다.

넷마블은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와 보상을 준비했다. 명강의 7주년 선물, 몬길러의 길 이벤트가 기간 한정으로 열린다.

center
마구마구 2020 모바일 CF모델 김병현 전 야구선수. 사진=넷마블

한편, 넷마블은 야구게임 '마구마구2020 모바일(개발사 넷마블앤파크)' 광고모델로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김병현을 발탁했다.

김병현은 아시아 최초 메이저리그 월드 시리즈 2회 우승자로, 최근 TV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서울촌놈' 등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가는 중이다.

넷마블은 김병현이 등장하는 '마구마구2020 모바일' 광고 2편을 제작했으며, 영상은 현재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center
펍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고대의 비밀 모드' 이미지. 사진=펍지

○…펍지주식회사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고대의 비밀 모드'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는 대형 고대 신전이 등장하는 신규 이벤트 모드로,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기간 한정으로 에란겔·미라마(클래식 모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콘텐츠를 통해 고대 테마의 전장을 탐험하며 퍼즐 및 보스전을 통해 보상을 획득하고, 색다른 전투 경험과 재미를 느낄 수 있다.

center
검은사막 모바일 기간 한정 콘텐츠 '테르미안 마을' 오픈 이미지. 사진=펄어비스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모바일에 '테르미안 마을'을 열고 여름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테르미안 마을'은 여름을 맞아 9월 1주차 점검 전까지 열리는 검은사막 모바일 여름 피서지다. 이용자는 '테르미안 마을'에서 각종 미니 게임을 진행하며 보상을 얻을 수 있다.

또 펄어비스는 이벤트 마을 개장을 기념해 여름 시즌에만 한정 판매하는 신규 외형 의상 '칸타빌레'를 선보였다.

이용자와 함께하는 특별 기부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용자는 8월 3주차 업데이트 전까지 '나눔의 증표' 구매를 통해 기부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기부 이벤트 후원금은 어린아이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우즈베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