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오늘 날씨] 장마전선 북상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 발효… 중부지방 내일까지 300mm 강한 비

이태준 기자

기사입력 : 2020-08-09 06:41

9일 기상청 방재 속보에 따르면 경기도, 충청도, 전북북부, 강원영서에 시간당 10~2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center
지난 6일 서울 양천구 신정교 인근 도림천이 수위가 높아져 시설물들이 잠겨 있는 가운데 전광판에 호우경보 관련 하천 대피 안내가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상청은 앞서 8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현재 서해 중부 해상에서 유입되는 비구름대가 시속 40∼50km의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어 오늘(9일) 하루 종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국지적으로 올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에 100mm에서 최고 500mm가 넘는 곳도 있다. 남부지방도 최고 150mm가량 내릴 것으로 기상청이 밝혔다.


특히 중부지방은 10일 새벽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서해 5도에 100∼300㎜(많은 곳 500㎜ 이상), 남부지방·제주도 100∼200㎜(많은 곳 경남, 제주(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 300㎜ 이상), 울릉도·독도 20∼60㎜다.

호우경보가 발효된 대전·세종·충남 전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30㎜에 육박하는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부터 1시간 동안 천안 성거에 26.5㎜의 비가 쏟아졌다.

전북 전역에도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닷새째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0시부터 5시 15분 현재까지의 강우량은 임실 강진 40㎜, 고창 심원 35.5㎜, 군산 말도 34㎜, 순창 28.9㎜, 정읍 내장산 26.5㎜, 전주 16㎜ 등이다.

전날 기록적 폭우로 섬진강 제방이 붕괴하며 큰 피해를 본 남원은 2.7㎜를 기록하고 있다.

전주기상지청은 내일까지 100∼2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