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일본 해상서 발생 태풍 장미 10일 우리나라 내륙 상륙... 강풍 반경 200㎞

온기동 기자

기사입력 : 2020-08-09 11:47


center
그래픽=뉴시스

9일 일본 해상에서 발생한 5호 태풍 장비가 오는 10일 오후께 우리나라 내륙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


이번 태풍은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00㎞ 부근 해상을 거쳐 10일 오전 3시에는 서귀포 남쪽 약 350㎞ 부근 해상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10일 오후 3시에는 부산 남서쪽 약 50㎞ 부근 해상까지 다가오겠고, 경상도 등 우리나라 남동쪽 지방을 중심으로 통과해 오는 11일 오전 3시에는 독도 북북동쪽 약 270㎞ 부근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하고 있다.

이날 오전 3시 기준 장미는 소형 태풍으로 분류되며, 강풍 반경은 200㎞ 정도다. 이동 속도는 37㎞다.

기상청은 "내일 제주도와 경남을 중심으로 태풍으로 인한 많은 비가 예상되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와 태풍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태풍으로 인해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야외 시설물과 비닐하우스 등 피해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라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