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주택공급 계획에 과천시민 뿔났다...주말 빗속 2천명 시위

8.4 수도권 주택공급 대책 따라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4천가구 공급 계획
과천시민 "공청회 한번 없는 졸속 결정...과천시민 무시하는 처사" 분노 폭발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8-09 13:50

center
8월 8일 오후 경기 과천시 과천중앙공원 분수광장에서 과천시민들이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대책에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를 제외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김철훈 기자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4000가구의 주택을 짓겠다는 정부 계획에 반발해 과천시민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지난 8일 오후 6시 경기 과천시 과천중앙공원 분수광장에서는 약 2000명의 과천시민이 모여 집회를 갖고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대책을 비판하며 이 주택공급대책에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는 제외할 것을 촉구했다.

과천시 전체 인구가 6만 2000명에 불과하고, 집회일이 하루종일 비가 내리던 토요일 오후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많은 과천시민이 참석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집회 분위기도 매우 격앙돼 있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자 경기 의왕시과천시가 지역구인 이소영 의원이 발언에 나서자 일부 시민들이 "일을 제대로 하라"며 고함을 치는 등 소란이 일어나는 바람에 이 의원의 발언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이 집회에서 이 의원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송구하다"며 "정책을 수정하도록 여당 지도부를 설득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과천시의회 박상진 시의원과 김현석 시의원은 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공급대책에서 제외하라며 현장에서 즉석 삭발식을 벌이기도 했다.

맨 먼저 발언에 나선 김종천 과천시장은 "부동산 시장 안정에 대해서는 모두가 동의하나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주택공급 계획은 과천시민을 위한 계획이 아니라는 점에 과천시민이 화가 난 것"이라며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는 수도권 중심부에 위치하는 국가적 요충지인 만큼 국가를 위해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김 시장은 지난 5일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주택을 짓겠다는 계획을 철회하라며 유휴부지 한 켠에 천막을 설치하고 장외 천막 집무에 돌입했다.

집회에 참석한 한 과천시민은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행정수도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이 거론될 당시 이해찬 국무총리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는 향후 연구개발(R&D) 용도로 쓰겠다고 발언했다"며 "과천청사 유휴부지는 과천시민에게 유일한 휴식공간이다. 과천시민을 무시하는 주택공급계획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8.4 수도권 주택공급대책에서 정부과천청사 앞에 있는 정부 소유 유휴부지 8만 9000㎡에 주택 40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이 부지는 공원, 운동장, 주차장, 축제 장소 등으로 쓰이며 과천시민의 휴식공간 역할을 하고 있다.

집회를 주최한 과천시민광장(청사유휴지) 사수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앞으로 매주 토요일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