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오롱글로벌, 코로나19 악재 속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2Q 매출 9313억‧영업익 477억 원 달성…전년비 5.75%‧71.54% ↑
국내 대규모 주택 프로젝트 착공·BMW 신차 판매 증가 실적 확대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8-10 12:12

center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코오롱글로벌 본사. 사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이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2분기 시장 전망치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2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연결기준)한 결과 ▲매출 9313억 원 ▲영업이익 477억 원 ▲순이익 252억 원을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5.75%, 71.54%, 174.11% 증가한 수치로,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회사 측은 “건설 준공 프로젝트 정산이익 반영과 원가율의 개선, BMW 신차판매가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71.5% 대폭 성장했다”면서 “지속적인 재무건전성 노력으로 차입금과 금융비용이 감소하면서 순이익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건설사업부문에서는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5.2% 성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공사 매출이 일시적으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9800여 가구의 아파트를 성공적으로 분양했고, 대규모 프로젝트가 착공되면서 주택사업 매출이 26% 성장한 것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1조8000억원의 신규수주를 확보했다. 수주잔고는 지난해 건설 매출 대비 5배에 달하는 약 8조9000억원 규모의 잔고를 보유해, 중장기적 실적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장에서는 코오롱글로벌의 그린에너지 풍력발전 사업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이 10여 년 전부터 준비해 왔던 풍력발전 사업이 최근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코오롱글로벌은 현재 경주풍력 1,2단지(37.5MW) 발전시설을 확보하고 있고, 태백 가덕산 풍력단지 (43MW)는 올해 말 상업운전을 시작한다. 양양풍력발전 단지는 착공에 들어갔으며, 태백 하사미 풍력단지, 태백 가덕산 풍력 2단지 두 곳은 하반기에 착공할 예정이다. 대규모 해상풍력(400MW)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유통사업 부문은 BMW 신차 판매량이 크게 늘어나며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23.5% 성장했다. 최근 SUV 선호 트렌드에 맞춰 소형 SUV부터 중대형 SUV까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적극적인 프로모션으로 성장을 이어갔다.


상사사업 부문은 스마트워치, 로봇청소기 등 트렌드에 발맞춘 신규 아이템을 개발하며 수익성이 개선됐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안정적인 실적을 내고 있는 유통사업 부문을 바탕으로, 주택사업의 성장과 오랫동안 준비해 온 풍력발전사업 및 민자 SOC 사업 비중이 확대되면서 수년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