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네오위즈, 2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93%↑…178억

매출액 722억…전년 대비 20% 상승
자체 IP 성과와 신규 IP 발굴 등 성과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8-11 15:02

center
네오위즈 CI.
네오위즈(대표 문지수)의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3% 폭증한 178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역시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다.


11일 네오위즈는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 93% 증가한 722억 원, 178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기 순이익은 지난해 2분기보다 27% 오른 164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 2분기에는 자체 개발과 투자를 통한 사업 기반 확대로 영업이익률 25%를 달성했다.

국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4% 성장한 482억 원을 기록, 이번 호실적을 견인했다. 웹보드 규제 개정안이 서비스에 적용되면서, 계절적 비수기였던 보드게임 부문이 견조한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고 회사는 밝혔다.


아울러 지난 4월 인수한 퀘스트게임즈의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 '드루와 던전'이 신규 매출원으로 등록됐고, '블레스 모바일', '킹덤 : 전쟁의 불씨' 등 '블레스' IP를 활용한 게임들의 라이선스 수익이 인식되면서 매출 상승 효과를 거뒀다.

해외 매출액은 240억 원을 기록했다. '킹덤 오브 히어로즈',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V' 등 자체 IP들의 해외시장 확대와 꾸준한 업데이트가 진행되며 매출액은 전 분기 대비 5% 증가했다.

네오위즈는 "특히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시리즈는 콘솔과 스팀을 통해 완성도 높은 DLC를 출시, 글로벌 팬덤을 공고히 유지, 확장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반기에도 네오위즈는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드루와 던전'은 북미와 대만에 이어 지난 6일 일본에 출시됐다.

FPS 게임 '아바(A.V.A)'와 '킹덤 오브 히어로즈'는 대만 출시를 시작으로 서비스 지역 확대에 나선다.

엑스박스 원(Xbox One)으로 출시된 콘솔 게임 '블레스 언리쉬드'도 PS4, PC 버전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얼리 엑세스 출시 이후 한달 만에 판매 10만장을 돌파, 인기몰이 중인 PC패키지 게임 '스컬'은 10월 스팀에 정식 출시된다. 일본 자회사 게임온은 올해 신작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로스트아크' 출시로 매출 증대에 나선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인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