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선데이토즈, 2분기 영업익 24억…상반기 매출액 500억 돌파

상장 후 6년만에 반기 매출 500억…하반기 애니팡4 성과·신작 출시 효과 기대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8-11 15:05

center
선데이토즈 CI.
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36% 급증한 24억 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한 544억 원, 당기순이익은 280% 늘어난 27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호실적으로 선데이토즈의 상반기 총 매출액은 지난해 2분기보다 39%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 특히 상반기 매출액은 2014년 상장 후 6년만에 500억 원을 돌파했다.


선데이토즈는 이번 상반기 실적 호조세의 배경으로 안정적인 매출을 견인하는 국내 게임 타이틀, 전년 동기에 반영된 연구개발과 마케팅 비용 등 투자 효과 가시화 등을 꼽았다. 실제 '디즈니 팝 타운'과 '슬롯메이트' 등 모바일 게임이 견인한 해외 시장 매출은 반기 매출의 42%를 기록했다. 또 국내외 광고 사업은 상반기 매출의 16%대로 확대되는 등 성장세를 보였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게임 및 광고 매출로 순항하고 있는 '애니팡4'의 매출 반영과 하반기를 목표로 준비 중인 신작 3편 등이 더해지면 하반기에는 국내외 게임 사업과 광고 등 다양한 매출원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기존 게임들의 국내외 서비스를 강화하며 애니메이션 IP를 활용한 프로젝트 '아쿠아', 카툰네트워크의 인기 IP 4종이 등장하는 아바타 육성 게임, 'BT21' IP를 활용한 소셜형 퍼즐 게임의 출시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아르헨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