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네이버·카카오, 수재민 위해 팔 걷어…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기부

네이버 15억·카카오 20억 기부…모금활동 시작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8-11 16:03

center
네이버 카카오 CI.
네이버와 카카오가 장기간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민과 지역사회를 위해 성금을 기부하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11일 네이버와 카카오에 따르면, 두 기업은 각각 집중호우 피해민과 지역사회를 위해 각각 15억 원과 20억 원을 기부했다.

네이버는 사회복기공동모금회에 성금 15억 원을 기탁했다고 발표했다. 네이버는 "그간 산불·태풍·질병 등 국가적 어려움이 발생할 때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왔다"면서 "이번에도 성금 뿐 아니라, 네이버의 플랫폼·기술 등을 통해 수해 복구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온라인 기부포털 '해피빈'에서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31일까지 호우 피해 구호를 위한 모금활동도 진행한다.

카카오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을 기부했다. 아울러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10억 원에 해당하는 개인 보유 주식을 따로 기부, 총 20억 원을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카카오 역시 자사 사회공헌 플랫폼 '같이가치'를 통해 전국민이 쉽게 기부에 동참하도록 모금함 캠페인 참여 독려를 진행한다.

재해구호협회와 함께 개설한 '호우피해 긴급 모금함'은 지난달 27일부터 개설됐다.

이는 주택피해, 인명피해, 생계지원 등 분야별 모금함으로 구성됐다. 이용자들은 카카오같이가치 웹페이지를 통해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금액 기부 외에도 댓글 작성, 응원, 공유에 참여할 경우 카카오가 100원을 기부한다. 카카오톡 내 샵(#)탭에서도 쉽게 기부할 수 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채널, 카카오 비즈보드 등의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이용자들이 집중 호우 피해 극복을 위한 후원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카카오의 기부금은 기업 재단 ‘카카오 임팩트’를 통해 전달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