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뉴욕증시] 러시아 코로나백신 먼저 등록, 트럼프 분노 제약바이오 관련주 휘청

트럼프 대통령 맨붕.. 모더나 화이자 길리어드 독촉

김대호 주필/ 경제학 박사

기사입력 : 2020-08-12 06:21

center
미국 뉴욕증시 모습 사진= 뉴시스
러시아가 미국에 앞서 코로나 백신을 개발 등록했다는 소식에 뉴욕증시에서는 제약바이오관련주들이 일제히 휘청했다. 선수를 빼잇긴 만큼 최초 개발의 경제작 이들을 누리지 못할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이 기대보다 효과가 미진할 것이라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개발 과정과 효과를 뻥튀기 한 제약사에 대한 고발까지 나오면서 코로나 백신 또는 치료제와 관련한 제약 바이오 관련주에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다. 노바백스 모더나 화이자 등이 요동치고 있다. .한국 증시의 코스피 코스닥에서는 코로나 관련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메디톡스, 신풍제약, 부광약품, 메디톡스, 일양약품 SK바이오사이언스 동화약품, 종근당바이오,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파멥신, 대웅제약, 그리고 녹십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음은 코스피 코스닥 상장된 제약바이오 관련주 명단 =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약품 동국제약 ,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루트로닉 유유제약알리코제약,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종근당에스텍파마 한독, 로고스바이오, 테고사이언스 파멥신, 국비엔씨 , 제테마 앱클론 마이크로디지탈 빅텍셀트리온제약 , 한 멕아이씨에스 신풍제약 부광약품 JW생명과학 일양약품 옵티팜 대웅제약 엘앤케이바이오 , 이연제약, 이수앱지스 JW중외제약 일동제약 애니젠 유틸렉스 나이벡 유앤아이 , 카이노스메드 대웅제약 파미셀 메디톡스 녹십자 웰빙 한국유니온제약 오스코텍 , 바이오솔루션 유나이티드제약, 종근당바이오, 강스템 바이오 텍인트론바이오 , 경보제약 대원제약 녹십자엠에스 보령제약.

러시아가 11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공식 등록했다는 깜짝 발표를 내놓으면서 미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지난 1957년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따 '스푸트니크 V'로 명명된 러시아의 첫 백신은 8월 말이나 9월 초에 1순위인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하고, 1월 1일부터 시판될 예정이라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3상 임상시험을 건너뛴 러시아보다 앞선 단계에 있는 다른 나라들의 백신도 적지 않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세계 각국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150개 이상으로 이 중 26개가 인체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 돌입한 상태다. 선두권에는 미국, 중국, 영국의 주요 제약사들이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 중인 미 바이오기업 모더나,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손잡은 미 대형제약사 화이자는 지난달 27일 동시에 각각 3만명 규모의 3상 임상시험에 착수한 상태이다. .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이르면 10월까지 보건당국 승인을 받아 연말에 1억회 투여분을 공급할 수 있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존슨앤드존슨, 노바백스, 이노비오 등은 초기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일명 '워프스피드' 작전을 통해 백신 연구개발 지원과 백신 물량 선주문에 80억달러(약 9조5천억원)라는 거액을 쏟아부었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재선가도에 빨간불이 켜진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전 개발'을 은근히 압박하고 있어 그 완성 시기가 더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러시아가 11일 세계 최초로 등록했다고 밝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과거 미국과 소련의 우주경쟁 시대를 연상케 한다. 러시아가 백신의 명칭을 '스푸트니크 V'(Sputnik V)라고 지으면서 나온 날이다. 스푸트니크 1호는 1957년 러시아 전신인 소련이 전 세계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 이름이다. 다급해진 미국은 1961년 5월 60년대가 끝나기 전 사람을 달에 착륙시키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결국 1969년 7월 아폴로 11호가 닐 암스트롱 등 3명의 우주인을 태우고 최초의 달 탐사를 마친 뒤 귀환했다.

코로나19 관련주로 묶인 주식들에대한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 코로나19 사태로 일부 제약·바이오 종목이 뜻하지 않게 관련주가 되면서 이유 없이 상승하는 등 화려한 장세가 펼쳐졌으너 그중에는 특별한 연관성 없이 상승하는 종목도 없지 않다 .

한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받은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 관련주, 해외에서 백신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는 모더나·화이자 관련주 등이 사례로 지목된다. 이외에도 클로로퀸, 나파모스타트, 덱사메타손 등도 포함된다. 시장에선 렘데시비르 관련주로 신풍제약, 부광약품, 진원생명과학, 파미셀 등을 꼽는다. 그나마 파미셀은 렘데시비르의 원료인 뉴클레오시드를 생산·판매해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신풍제약, 부광약품 등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업체일 뿐 렘데시비르와 관련성은 없다.

또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에 진입한 모더나 그리고 화이자와 관련해서도 한국기업이 관련주로 엮인 사례도 있다. 모더나와 화이자의 관련주에는 신풍제약, 부광약품, 일양약품, 동화약품, 종근당바이오, 녹십자 등이 거론된다. 이에 대한 근거도 미약하다.

.코로나19 사태로 제약·바이오주의 급등락 현상에 이제는 옥석가리기가 필요한 때이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김대호 주필/ 경제학 박사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