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LNG운반선 2척 수주... 4400억 규모

하반기 들어 LNG운반선 6척 포함 총 13척, 14억 달러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0-08-13 16:30

center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선박이 건조중이다. 사진=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사업부문 한국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12일 국내 선사 대한해운과 총 4400억 원 규모의 LNG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 급으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3년 하반기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며 이후 글로벌 에너지 기업 쉘(Shell)사의 용선용으로 투입된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달 30일 해외 선주사 2곳과 LNG운반선 4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맺기도 했다. 이는 올해 한국 조선업계의 첫 LNG운반선 수주였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에는 이중연료 추진엔진(X-DF)과 질소산화물 저감장치(스크러버)가 탑재돼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뿐 아니라 항해때 바닷물 저항을 낮춰주는 공기윤활시스템과 기화(증발)되는 LNG를 최소화시키는 LNG재액화 기술도 적용돼 경제성도 높였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선박시장 침체 속에서 고부가가치선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LNG운반선 관련 다양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등 향후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LNG운반선 6척, 석유제품(PC)운반선 6척, 여객선(RO-PAX) 1척 등 하반기 들어서만 총 13척, 14억2000만 달러(약 1조6800억 원)의 선박을 수주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