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기아차 "러시아 성공 스토리 썼다"...러시아 올해의 차 '4관왕'

피칸토, 씨드, 셀토스, 스팅어 부문별 최우수상 수상
러시아 진출 이래 역대 최다 부문 수상

김현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9-15 13:03

center
피칸토(국내명 : 모닝), 씨드, 셀토스, 스팅어 '러시아 올해의 차' 최우수상 수상.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2020 러시아 올해의 차' 시상식 4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기아차는 '2020 러시아 올해의 차'에서 ▲피칸토(국내명 모닝)는 도심형 소형차 ▲씨드는 준중형 ▲셀토스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팅어는 그랜드 투어링카 부문에서 각각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기아차가 러시아에 진출한 이래 최다 부문 수상으로 다양한 차급에서 현지 고객들을 만족시키며 브랜드 입지를 다진 결과로 풀이된다.

'러시아 올해의 차'는 러시아에서 가장 권위있는 차량 시상식으로 2000년부터 진행되고 있다.

이번 '2020 러시아 올해의 차'는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약 100만명의 자동차 전문가와 일반 고객의 인터넷 투표를 통해 300개 모델을 대상으로 24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선정했다.

center
피칸토(국내명 모닝). 사진=기아차
기아차 라인업 중 가장 소형 모델인 피칸토는 5년 연속 최고의 '도심형 소형차'로 인정받았다. 피칸토는 최종 후보에 오른 피아트 500을 제치고 디자인, 공간성, 편의사양으로 호평을 받으며 최우수 차로 선정됐다.

씨드는 지난해 '올해의 신차' 수상에 이어 올해는 '준중형' 부문에서 최우수 차로 등극했다.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웨건, 프로씨드, 엑씨드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된 씨드는 최종 후보인 도요타 코롤라 대비 주행성능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center
소형 SUV 셀토스. 사진=기아차
소형 SUV 부문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된 셀토스는 디자인, 공간 활용성, 동급 최고의 편의 사양으로 러시아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출시 6개월만인 8월에 1783대를 판매하며 리오(7664대), 스포티지(2898대)와 함께 러시아 시장을 이끄는 기아차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소형 SUV 시장은 리오 차급(C1) 다음으로 규모가 큰 시장으로 1~8월 누계 기준 전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시장으로 셀토스의 올해의 차 수상은 향후 러시아 시장에서 기아차의 판매 확대를 견인할 청신호로 풀이된다.

center
그랜드 투어링카 스팅어. 사진=기아차
기아차 최초의 그란 투리스모(GT) 모델인 스팅어는 최종 후보에 오른 포르쉐 파나메라를 제치며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스포티한 디자인과 뛰어난 동력 성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아차 러시아 권역본부 운영 책임을 맡고있는 알렉산더 미갈은 "올해의 차는 고객들의 투표로 선정되기에 큰 의미가 있다"며 "디자인, 품질, 성능 등 핵심적인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 이번 수상의 비결이며 특히 기아차 역사상 최다 부문 수상은 러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확대되고 있는 기아차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더 많은 러시아 고객들이 기아차의 우수한 상품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고객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아차는 러시아 승용차 시장에서 지난달까지 총 11만9075대를 판매하며 러시아 현지 업체인 라다(LADA)에 이어 전체 2위, 수입 브랜드 중에는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