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10개 금융지주, 올 상반기 7.6조 벌었다...전년대비 11% 감소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09-15 16:07

center
금융지주회사의 당기순이익 은 자회사 중 은행권역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자료=금융감독원
국내 금융지주 10개사가 올해 상반기 7조6000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금융지주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상반기 중 당기순이익은 7조6300억 원으로 전년동기 8조5700억 원 보다 11.0% 감소했다.

6월말 현재 금융지주회사는 KB, 신한, 농협, 우리, 하나, BNK, DGB, JB, 한투, 메리츠 등 총 10개사로 자회사 등 소속회사 수는 250개사로 집계됐다. 점포 수는 8775개이며 임직원 수는 16만2417명이다.

소속회사 수는 전년말 대비 7개사, 점포 수는 155개, 임직원 수는 8275명이 늘었다. 점포수와 임직원 수 증가는 KB금융지주의 캄보디아 프라삭(Prasac)은행 신규 편입 등 자회사 편입 효과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전체 금융지주회사의 연결총자산은 2822조7000억 원으로 전년말 대비 194조1000억 원 증가했다. 권역별 자산 증가를 보면 은행이 128조6000억 원, 금융투자 48조3000억 원, 보험 8조2000억 원, 여전사 10조3000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금융지주그룹 총자산 대비 권역별 자회사의 자산 비중은 은행이 74.8%, 금융투자 10.8%, 보험 8.1%, 여전사 등이 5.5%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금융지주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을 감안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하면서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부진했다”며 “금융지주가 자산건전성을 지속 관리하는 가운데 자영업자‧중소기업 등 실물경제 자금공급 기능을 유지토록 지도하고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확실성에 대비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과 자본확충‧내부유보 등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태국